뉴시스

조선대 또 '격랑'···10월 총장 선출 vs 중지 가처분

입력 2019.09.04. 18:18 댓글 0개
강동완 총장 측, 차기 총장 선거 중지 가처분 신청
'선 복귀' 무산되면서 '내년 2월 말 사퇴'도 백지화
이사회, 선거일정 확정, 내달 1일 선거 최대 7파전
조선대학교. (사진=뉴시스DB)

【광주=뉴시스】송창헌 기자 = 차기 총장 선출과 전임 총장 복귀 문제로 수개월째 학내 갈등을 빚고 있는 조선대학교가 또 다시 격랑에 휩싸였다.

법인 이사회가 학내 최고협의기구인 대학자치운영협의회가 상정한 차기 총장 선출방안을 의결하고 내달 1일 총장선거가 공식화된 가운데 강동완 전 총장 측이 차기 총장 선거 중지가처분 신청을 내고, '내년 2월 물러나겠다'던 사퇴 의사도 교수평의회와의 이견 차이로 2개월 만에 백지화해 내분이 심화되는 형국이다.

4일 조선대 법인과 강동완 전 총장 측에 따르면 강 전 총장은 지난달 31일 광주지방법원에 '조선대 제17대 총장선거 중지 가처분 신청서'를 제출했다. "총장 해임은 부당하다"는 교육부 소청 심사 결과 등을 토대로 "총장 지위가 보전된 만큼 (법인 이사회 등은) 총장으로서의 정당한 직무수행을 방해해선 안된다"는 판단에 따른 법적대응이다.

강 전 총장은 또 지난 6월28일 담화문을 통해 발표한 "(명예회복 차원에서) 총장에 복귀한 후 내년 2월말 사임하겠다"던 입장도 '없던 일'로 하고, 교평에 제시했던 사퇴서도 돌려받았다.

강 전 총장은 "교평과 '선 복귀, 후 사퇴'에 합의한 뒤 사퇴서를 맡겨뒀던 것인데 합의가 파기되고 교평 측이 유감을 표명해 (사퇴서는) 자연스레 돌려받은 것"이라며 "교평이 갈지자 행보가 문제"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입장문을 통해 건학이념에 걸맞게 밝고 찬란한 개교 100주년을 준비하기 위해 각계 지도자 100명으로 '조선대 발전 100인회'를 구성하고, 설립 정신을 기리기 위한 '월파 서민호상' 제정에 나서는 한편 "교내 갈등 국면의 본질인 심각한 월권과 모든 불·탈법 등 위법행위를 더 이상 좌시하지 않겠다"고 공언했다.

이런 가운데 법인 이사회는 "더 이상 늦출 순 없다"며 대자협을 중심으로 차기 총장 선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오는 6일 후보등록을 시작으로, 10월1일 차기 총장을 선출한다는 방침이다. 법적 공방으로 일정이 다소 늦춰질 수도 있어 일부 일정은 유동적일 수 있지만 '10월 총장 선출' 방침에는 변화가 없는 상황이다.

총장추천위원회는 대자협 4개 단위인 교수평의회, 직원노조, 총학생회, 총동창회 각각 3명씩에 대자협 사무국장이 더해졌고, 선거관리위원회는 교평 추천 6명, 직원노조 추천 3명, 총학 추천 2명, 총동창회 추천 2명 등 역시 13명으로 구성됐다. 선거권 비율은 정년계열 교원 75%, 정규직 직원 13%, 총학 8%, 총동창회 4% 순이다.

선관위는 이날 차기 총장 선거일을 10월1일로 확정했다.

차기 총장 후보로는 김재형 전 부총장(법학과), 이계원 전 경상대학장(경영학부), 윤창륙 전 교평의장(치의학과), 민영돈 전 조선대병원장(의학과), 박대환 대외협력처장(독일어문화과), 이봉주 전 교수평의회 의장(물리학과), 김병록 전 법과대학장(법학과) 등 7명 가량이 자천타천 총장 후보군으로 거론되고 있다.

대학가 주변에서는 이른바 '까(가)운 파워'가 시험대에 올랐다는 평가다. 의치대학 대 비(非) 의치대 구도로 선거가 치러질 공산이 커 전략적 연대를 통해 표 대결이 예측불허일 수 있다는 분석이다.

대자협 의장직과 최대 투표권을 쥐고 있는 교수평의회는 조기 총장 선출에 방점을 찍으면서도 표면상으로는 중립 노선이다.

교평은 입장문을 통해 "차기 총장 선출 절차가 중단없이 이뤄지고 현 총장과 신임 총장 간에 권한 이양이 법적공방없이 이뤄져야만 대학이 사는 길"이라며 우선 강 전 총장에 대해 "대학 운영 실패의 책임을 지고 기간에 상관없이 복귀 후 용퇴할 것"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본인의 억울함과 명예회복의 필요성을 주장하면서 또 다른 대학 혼란을 조장하는 것은 몇 남지 않은 심정적 동조자들조차도 등을 돌리게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법인 이사회에 대해서는 "(강 전 총장이) 짧게 나마 명예회복 할 시간과 기회를 주시길 바라고, (강 전 총장 측이) 법적 대응의 칼을 거둘 수 있도록 포용의 자세를 보여 달라"고 요청했다.

차기 총장 선출과 전임 총장의 법적 대응 사이에서 국내 최초 민립대인 조선대의 내분은 당분간 소용돌이에서 빠져나오기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goodcha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교육노동환경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