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윤장현 시장 '민간공원 추진 3대 원칙' 제시

입력 2017.07.25. 17:02 수정 2017.07.26. 08:36 댓글 0개
공공성 확보·도시공원 기능 최대한 유지 등

윤장현 광주시장은 25일 논란이 되고 있는 민간공원 특례개발 사업과 관련해 공공성 확보 등 3대 원칙을 제시했다.
 
 윤 시장은 이날 오전 간부회의에서 "도시공원은 우리 몸의 허파와 같아서 시민 삶의 질을 높이는 데 매우 중요하다"며 "지켜 나가야 하는 것이 대원칙이다"고 강조했다.
 
 윤 시장은 두번째 원칙으로 "공원 일몰제는 국가적 의제이기도 하기 때문에 광주의 대표적 공원인 중앙·중외·일곡 공원은 국가정원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타 시·도와 공동 대응할 것이다"고 밝혔다.
 
 윤 시장은 이어 "불가피하게 민간 개발 형식을 취하더라도 공공성 확보와 도시공원 기능이 최대한 유지되는 쪽으로 추진할 것이다"며 "1단계 사업인 수랑·마륵·송암·봉산 등 소규모 공원 추진 과정에서 이같은 3대 원칙을 적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이어 "도시계획위원회와 도시공원위원회 등의 엄격한 심의가 요구된다"며 "민간공원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거버넌스 구축도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윤 시장은 옛 전남도청 원형 복원과 관련해 "조형이나 콘텐츠 등의 이름으로 접근해 원형을 상실하는 순간 역사의 기억도 무뎌진다"며 "26일 5월 단체 대표들과 도종환 문화체육부장관을 면담하는 자리에서 옛 전남도청 원형 복원에 대한 당위성과 광주시민의 뜻을 하나로 모은 건의서를 설명하고 문체부의 적극 지원을 공식 요청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윤 시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5·18기념식 기념사를 통해 '옛 전남도청 복원 문제는 광주시와 협의하고 협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고 100대 국정과제에도 지역 공약인 ‘5·18정신의 헌정사적 의미와 헌법적 가치 규범화’가 반영됐다"며 "5·18정신의 헌법전문 수록은 5월 항쟁이 광주만이 아닌 대한민국 민주주의 그 자체라는 의미가 되고 그것이 옛 도청을 있는 그대로 지켜내야 하는 이유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옛 도청 원형 훼손과 관련해 5월단체와 정부와의 갈등 속에서 수년간 표류하고 있다"며 "도종환 장관이 비공식 자리에서 '광주에서 합의된 계획을 주면 따르겠다'고 한만큼 문체부와 긴밀히 협력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