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광주 남구 추석 제수용품 원산지 허위표시 특별단속

입력 2019.09.03. 13:56 댓글 0개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광주 남구는 8일까지 제수용품과 선물용 농수축산물에 대해 원산지 표시 특별단속을 진행한다고 3일 밝혔다. 2019.09.03. (사진=광주 남구청 제공)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광주 남구가 추석 명절을 앞두고 농수축산물 원산지를 허위로 표시하는 행위에 대해 집중 단속을 벌인다.

남구는 오는 8일까지 제수용품과 선물용 농수축산물에 대해 원산지 표시 특별단속을 진행한다고 3일 밝혔다.

점검 대상은 제수용품과 선물용 농수축산물을 제조·가공하거나 판매하는 업체를 비롯해 대형 유통업체, 중소형 마트, 전통시장 등이다.

일반음식점과 휴게음식점, 집단급식소, 위탁급식소 등 음식점에 대한 점검도 이뤄진다.

원산지 표시가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지 여부와 표시를 거짓으로 작성하거나 원산지 혼동을 목적으로 손상·변경한 행위를 중점 단속한다.

원산지 표시를 위반할 경우 최대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 등 형사처벌이 이뤄지며 2년간 2회 이상 거짓으로 표시하다 적발된 경우에는 위반금액의 5배 이하의 과징금이 부과된다.

남구 관계자는 "소비자의 알 권리를 실현하고, 공정한 거래질서가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꼼꼼하게 단속할 방침이다"며 "명절을 앞두고 법을 위반해 불이익을 받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업체와 판매자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hgryu7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