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나주SRF거버넌스, 최종합의 또다시 연기

입력 2019.08.30. 17:57 수정 2019.08.30. 17:57 댓글 1개
부속합의서에 손실보전방안 반영키로
고형연료 사용기간 명시 요구에 이견
다음달 9일 세종서 실무자 회의 개최
나주SRF열병합발전소 전경.

나주SRF(고형폐기물)열병합발전소 민관 거버넌스 최종 합의가 또다시 연기됐다.

그동안 갈등을 빚어왔던 손실보전비용 방안에 대해서는 사실상 합의를 이뤘지만 문제 핵심인'고형연료'사용기간을 합의서에 명시하는 부분을 두고 당사자간 이견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30일 전남도에 따르면 이날 열린 나주SRF민관거버넌스 13차 회의에서 기대했던 최종 합의안 도출이 무산됐다.

앞서 문제가 됐던 손실비용 보전 부분에 대해서는 부채를 현재 정할 수 없기 때문에 기본합의서에 1년 이내에 부속합의서를 만들어 손실비용 보전방안과 환경영향성 평가, 주민수용성 조사의 구체적인 실행방안을 담기로 했다.

하지만 범대위 측에서 '고형 연료 사용 기간'을 환경 영향성조사 기간으로 정해 기본합의서에 명시해달라는 요구를 하면서 이를 두고 이견이 발생했다.

나주시에서는 기간 명시는 행정기관 권한으로 할 수 없다며 반대 의사를 나타냈고 한국지역난방공사 역시 이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면서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8시간에 걸친 마라톤 회의 끝에 결론을 못낸 거버넌스 당사자들은 각각 1명씩만 참여하는 실무자 회의를 통해 완전조율을 하기로 의견을 모으고 다음달 9일 세종시에서 실무회의를 갖기로했다.

민관 거버넌스는 실무자 회의를 통해 최종 의견을 조율에 성공하게 되면 14차 회의 일정을 잡고 최종 합의 합의안을 도출한다는 방침이다.

전남도 관계자는 "가장 큰 문제가 됐던 손실비용 보전 방안은 보완을 사실상 마쳤다"며 "이날 나온 연료사용 기간 명시 부분에 대해서도 실무자회의를 통해 적절한 합의점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공론화 과정을 통해 나주SRF열병합발전소 해결방안을 마련해 가던 민관거버넌스는 지난 10여차차례 회의를 통해 환경영향성조사와 주민수용성조사를 실시키로 잠정합의를 이끌어낸 바 있다.난방공사측에서 손실보전 비용 방안 마련을 요구하면서 해체 논란을 빚었지만 전남도와 나주시 등이 이를 받아들이면서 문제 해결을 위한 논의를 계속 이어가고 있다. 도철원기자 repo333@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