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트럼프 "中과 무역전쟁에 국가비상사태 선포할 수도"

입력 2019.08.26. 07:18 댓글 0개
"중국, 연간 3000억~5000억달러의 지적재산 훔쳐"
【비아리츠=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08.25.

【서울=뉴시스】오애리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고조되고 있는 중국과의 무역전쟁을 국가비상사태로 선언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CNBC 등의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주요 7개국(G7)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취재진에게 "여러 면에서 이건 비상사태이다"며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중국)은 어디에서든 연간 3000억~5000억달러어치의 지적재산을 훔쳐 가져간다. 우리는 여러 해동안 (지적재산을 )연간 거의 1조달러 잃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도 "사실 우리는 지금 중국과 아주 잘 지내고 있다. 우리는 대화를 하고 있다. 나보다 그들이 더 협상 타결을 원하는 것같다. 관세로 수십억 달러의 많은 돈을 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무슨 일이 일어나는 보자"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에 대한 추가관세 조치를 재고할 의사가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렇다(Yup). 나는 모든 것에 대해 재고한다(I have second thoughts about everything)"고 답했지만, 수 시간 후 백악관은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재고한다'는 뜻은 "관세를 더 높게 올리지 않은 점을 후회하고 있었기 때문에 긍정적으로 답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4일 비아리츠에 도착한 뒤 트위터에 자신이 미국 기업의 중국 철수를 명령할 권한이 없다고 비판한 언론 매체를 겨냥해 "대통령의 권한과 중국 등에 관한 법에 대해 어떠한 단서도 갖고 있지 않은 가짜뉴스 기자들은 1977년 제정된 IEEPA를 살펴보라. 사건 종결(Case closed)"이라고 쏘아붙였다.

그는 전날 중국이 보복관세 부과를 발표한 뒤 트위터를 통해 "우리의 위대한 미국 회사들은 미국으로 본사를 이전하고 미국에서 제품을 만드는 것을 포함해 즉시 중국에 대한 대안을 찾기 시작하라는 명령을 받았다"면서 "나는 오늘 오후 중국의 관세에 대응할 것이고 이것은 미국에 좋은 기회"라고 주장한 바 있다.

그러나 24일 뉴욕타임스(NYT)는 1977년 제정된 IEEPA의 경우 관세 분쟁으로 주요 교역국과 경제관계를 단절하기 위한 법이 아니라 대통령이 범죄 정권을 고립시킬 수 있도록 허용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IEEPA가 국가 안보를 위협하는 적성국가인 북한과 이란, 시리아 등에 사용된 바 있지만 무역 전쟁에 사용된 적은 없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월 멕시코에 불법 이민 해결을 촉구하며 관세 인상을 압박할 때도 IEEPA를 꺼내든 바 있다.

aeri@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