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G7 정상들, 브라질 아마존화재 진화와 복구 지원약속

입력 2019.08.26. 06:51 댓글 0개
메르켈 "브라질 정부에 삼림 복구 설득할 것"
【마투그로수=AP/뉴시스】 20일(현지시간) 브라질 아마존 열대우림을 끼고 있는 북부 마투그로수 주의 한 산에서 불길이 오르고 있다. 드론으로 촬영한 사진으로 거대한 화재의 규모를 확인할 수 있다. 브라질 국립우주연구소(INPE)는 이번 화재를 두고 "기록적인 규모"라고 표현했다. 2019.8.22.

【리우데자네이루= AP/뉴시스】차미례 기자 = G7 정상들이 프랑스에서 25일 (현지시간) 열린 회의에서 현재 브라질의 아마존 우림지대에서 번지고 있는 대규모 산불의 진화와 추후 복구를 위해 브라질 정부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미 수만 명의 병력이 파견되어 진화작업에 나서고는 있지만 이 화재로 지구촌 전체의 산소량이 줄어드는 위기에 처해 있기 때문이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각국 정상들이 브라질을 어떻게 도울 것인가에 대해 거의 합의에 이르렀다면서, 이 합의에는 기술적인 지원과 재정적인 지원이 포함되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 가장 효과적인 지원 방법으로 그들을 도울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도 앞으로 독일과 다른 나라들이 브라질을 설득해서 산불 진화 뒤에는 이를 다시 복구하도록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물론 브라질의 영토이기는 하나, 아마존 우림은 정말 지구 전체의 문제이며 지구의 허파에 해당되는 곳이다. 공동의 해결책을 마련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프란치스코 교황도 이 날 성베드로 광장의 미사에서 브라질 우림의 대화재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를 내면서, 그의 모국인 아르헨티나와 국경을 같이하고 있는 브라질을 위해 모든 사람이 "되도록 빨리 불길이 잡히도록 기도해 달라"고 말했다.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은 기후변화에 대응해서 굳건한 보루가 되어주고 있는 아마존 우림의 광대한 지역에서 여러 군데로 흩어져 불타고 있는 산불과 싸우기 위해 이미 4만4000명의 군대를 투입했다. 이 지역의 넓이는 미국 텍사스주의 10배가 넘는다.

브라질의 위성감시 당국에 따르면 이미 올해들어 아마존 지역에서 4만 1000건의 산불이 일어났으며 그 가운데 절반 이상이 이 달 들어 발생했다. 전문가들은 이 불의 대부분은 인접한 기존의 농경지에서 농토를 정리하기 위해 농부들이나 목축업자들이 일부러 지른 것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위성감시 기록에 따르면 올해 들어 삼림개발로 사라진 숲이 급증한 것은 사실이다.

브라질 연방경찰은 현재 산불이 가장 기승을 부리고 있는 파라주에서 농부들이 8월 10일을 " 불의 날"로 정하고 방화를 했다는 보도에 관련해서 수사에 착수했다고 발표했다.

브라질 국내 언론매체들은 왓츠앱(WhatsApp )을 통해서 조직된 이 단체가 환경규제를 완화하고 개발을 지지하는 보우소나루 정부의 정책을 지지하고 있다고 보도하고 있다.

그러나 경찰을 관장하는 세르지우 모루 법무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다"면서 " 방화범들은 체포해서 엄중하게 처벌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보우소나루의 비판자들은 대통령의 개발 정책이 농부와 목장주들의 삼림 개발과 방화를 부추긴 것이나 같다고 말하고 있다. 대통령은 최근에 와서는 우림 보호를 여러 번 강조하고 병력과 연방 지원인력을 파견해서 자신의 말을 입증하려 했지만 아직도 그를 믿지 못하는 분위기이다.

메르켈 독일 총리는 그러나 보우소나루가 아마존 우림을 구하기 위한 노력에 "의미있는 규모의 병력"을 투입하고 있다고 말했다.

보우소나루는 그 동안 외국 정부들과 껄끄러운 관계를 가져왔다. 독일 정부와 독일의 비정부기구에 대해서도 아마존에 관련해 내정간섭을 하지 말라며 비난을 했다. 지난 주에는 아무런 증거도 없이 갑자기 "환경단체들이 자기를 망신주기 위해서 일부러 불을 지르고 다닌다"는 생각을 발설하기도 했다.

마크롱 대통령실은 지난 23일 브라질 대통령이 환경 보호조치에 관해서 마크롱에게 "거짓말을 했다"고 비난했다. 이에 대해 보우소나루는 다음 날 기자들이 마크롱과 대화를 하겠느냐고 묻자 " 그가 전화하면, 나는 받을 것이다. 그는 나를 거짓말장이라고 말했지만 나는 그에게 지극히 예의바르게 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 편 볼리비아의 에보 모랄레스 대통령은 25일, 현재 볼리비아도 아마존 산불과 싸우고 있어서 지원이 필요하다며 지난 2주일 동안 치키타니아 지역의 무려 74만4000헥타르의 삼림이 잿더미로 변했다고 호소했다.

그는 기자회견에서 이미 스페인, 칠레, 파라과이 국가정상들로부터 지원 약속을 받았다고 밝히고 더 많은 나라의 지원을 요청했다.

cmr@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