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文, 오늘 한·에티오피아 정상회담···아프리카 정상 첫 방한

입력 2019.08.26. 06:00 댓글 0개
文대통령, 정상회담·MOU 서명 후 만찬 주최
에티오피아 총리 방한, 2011년 이후 8년 만
文정부 출범 이후 아프리카 정상으로 최초
靑 "외교 지평 아프리카로 다변화하는데 기여"
【충주=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충북 충주 중앙경찰학교 대운동장에서 열린 중앙경찰학교 296기 졸업식에서 졸업생들의 경례에 거수경례로 답하고 있다. 2019.08.23.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아비 아흐메드 알리 에티오피아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간 무역·투자, 개발 협력 등에 대해 논의한다. 에티오피아 총리는 지난 25일부터 2박3일간 우리나라를 공식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한·에티오피아 정상회담을 갖고 양해각서(MOU) 서명식을 이후, 저녁에는 공식 만찬을 주최한다.

에티오피아 총리 방한은 2011년 멜레스 제나위 총리 방한 이후 8년 만이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아프리카 정상으로는 최초 방한이다.

양 정상은 이번 회담에서 양국 간 무역·투자, 개발 협력, 과학기술, 환경·산림·기후변화 대응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실질적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고민정 대변인은 "양국이 각각 주도하고 있는 한반도와 아프리카에서의 평화 이니셔티브에 대한 상호 지지를 확인하고, 공동 번영을 위한 협력방안도 논의할 것"이라고 했다.

아비 총리는 2012년 2월부터 지난해 4월까지 한-에티오피아 의원친선협회장을 역임했다. 또 에티오피아와 에리트레아 평화협정 체결 등 역내 평화 증진 공로로 지난 4월 유네스코(UNESCO) 평화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에티오피아는 한국전쟁 당시 아프리카 국가로 유일하게 지상군을 파병한 전통적 우방국이다. 또 아프리카 최대 개발협력 대상국이며, 아프리카 55개 회원국으로 구성된 아프리카연합(AU)의 본부 소재지다.

고 대변인은 "아비 에티오피아 총리 내외의 이번 공식방한은 1963년 수교 이후 지속 발전해 온 양국관계를 공고히 하는 한편, 우리 외교의 지평을 아프리카로 다변화하는 데 더욱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redi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