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G7 방문 이란 외무장관, 마크롱 만난 뒤 "노력할 만한 가치"

입력 2019.08.26. 03:46 댓글 0개
마크롱 초청으로 G7 열리는 비아리츠 깜짝방문
【서울=뉴시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이 25일(현지시간)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열리는 프랑스 비아리츠를 깜짝 방문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만났다. 웃으면서 깍지를 끼고 있는 자리프 장관의 맞은편에 마크롱 대통령이 와이셔츠 소매를 걷어올린 채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다. 2019.08.26. (출처=자리프 장관 트위터)

【서울=뉴시스】남빛나라 기자 =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열리는 프랑스 비아리츠를 깜짝 방문한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만났다.

25일(현지시간) 자리프 장관은 트위터에 마크롱 대통령, 장이브 르드리앙 프랑스 외무장관 등과 면담한 사진을 올리면서 "앞에 놓인 길은 어렵지만 노력할 만한 가치가 있다"(Road ahead is difficult. But worth trying)고 적었다.

자리프 장관은 이날 마크롱 대통령의 초청으로 G7 회담장을 찾은 뒤 몇 시간 만에 출국했다.

해당 트위터가 게시되고 몇분 지나지 않아 자리프 장관이 탄 비행기는 이륙했다고 AP는 전했다.

한 프랑스 고위관리는 이번 초청은 24일 G7 참석국 정상들이 만찬을 한 뒤 결정됐다고 AP에 밝혔다. G7정상회의에는 영국, 캐나다,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일본, 미국 등 7개국이 참여한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못마땅하다는 뉘앙스를 풍기고 있다. 그는 자리프 장관의 방문에 대한 질문에 대해 "할 말 없다"(No comment)라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마크롱 대통령이 G7을 대신해 이란과 대화하자는 성명에 서명했느냐는 질문에 "나는 이 문제에 대해 논의하지 않았다. 아니다. 해보지 않았다"라고 거듭 부인했다. 그는 "우리는 나름대로 대화의 노력을 해보겠지만 사람들이 대화하는 걸 막을 수는 없다. 대화하고 싶으면 하는 것"이라며 불쾌한 기색을 내비쳤다.

앞서 지난해 5월 미국은 이란과 서방 국가들이 맺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를 돌연 탈퇴했다. 미국은 이란산 원유 수입을 전면 금지하는 등 이란에 대해 강도 높은 경제 제재를 가하고 있다.

이란도 단계적으로 JCPOA 이행 범위를 줄이며 맞서고 있다.

sout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