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농구 대표팀 포워드 최준용 부상···"어깨에서 소리났다"

입력 2019.08.25. 18:45 댓글 0개
3쿼터 블록슛 후 착지 과정에서 다쳐
김상식 감독 "결과 지켜봐야"
【인천=뉴시스】김선웅 기자 = 25일 오후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현대모비스 초청 4개국 국제농구대회 대한민국과 체코의 경기, 찬국 최준용이 경기 중 부상을 입고 통증을 호소하고 있다. 2019.08.25.mangusta@newsis.com

【인천=뉴시스】김동현 기자 = 2019 국제농구연맹(FIBA) 중국 월드컵 본선을 앞둔 한국 농구 대표팀에 비상이 걸렸다. 에이스 최준용(SK)이 부상을 당했다.

김상식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5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현대모비스 초청 4개국 국제농구대회 2차전 체코와 경기에서 89-97로 졌다.

패배만큼 아쉬운 장면이 나왔다. 최준용이 다친 것이다.

그는 3쿼터 1분 30초가 흐른 시점에서 상대 포인트가드 토마시 사토란스키(시카고)를 블록슛했다. 이후 착지 과정에서 어깨를 다친 그는 코트에 누워 극심한 통증을 호소하다가 대표팀 스태프의 부축을 받아 벤치로 이동했다.

벤치에 앉아 고통스러운 표정으로 얼음 마사지를 받던 그는 김 감독과 대화를 나눈 후 라커룸으로 돌아갔다. 이후 경기엔 출전하지 않았다.

최준용은 현재 대표팀의 중추로 평가받는다.

전날 리투아니아전에선 7점 10리바운드 4어시스트를 올리며 공수에서 활력을 불어넣었다. 이날 경기에서도 17분 27초간 뛰며 득점 없이 4리바운드 2어시스트 2스틸을 기록했다. 화려한 개인기로 팬들의 박수를 받았다.

최준용의 부상으로 김 감독의 얼굴도 어두워졌다.

김 감독은 "최준용이 넘어지면서 어깨에서 소리를 느꼈다고 한다. 현재 병원에 자기공명영상(MRI)을 촬영하러 갔다. 결과를 봐야할 것 같다"면서 "대표팀에서 중요한 선수다. 부상 정도가 우려스럽다"고 했다.

migg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