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한국 농구, 체코에 8점차 석패···라건아 29점

입력 2019.08.25. 18:21 댓글 0개
【인천=뉴시스】김선웅 기자 = 25일 오후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현대모비스 초청 4개국 국제농구대회 대한민국과 체코의 경기, 한국 라건아가 골밑슛을 하고 있다. 2019.08.25. mangusta@newsis.com

【인천=뉴시스】김동현 기자 = 한국 남자 농구 국가대표팀이 2019 국제농구연맹(FIBA) 중국 월드컵 본선을 앞두고 치른 체코와 친선경기에서 석패했다.

김상식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5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현대모비스 초청 4개국 국제농구대회 2차전 체코와 경기에서 89-97로 졌다.

체코는 FIBA 랭킹 24위로 한국보다 8계단 높다. 미국프로농구(NBA) 시카고 불스에서 뛰는 토마시 사토란스키가 주축 선수다.

201㎝의 장신 가드인 그는 바르셀로나(스페인)를 거쳐 2016년부터 NBA 워싱턴 위저즈에서 뛰다가 이번 시즌 시카고로 이적했다. 체코에서 뛸 때엔 3년 연속 올해의 선수로 선발됐다. NBA 통산 기록은 210경기 출장 평균 6.6점 3.7리바운드다.

이날도 실력을 여지 없이 발휘했다. 홀로 21점(6어시스트 3리바운드)을 쓸어담았다. 득점 패턴도 3점슛, 돌파, 덩크 등 다양했고 패스로 연결되는 과정도 부드러웠다. 자로미르 보하치크는 23점 7리바운드를 기록했다. 빅맨 아우다 파트릭도 19점으로 활약했다.

전날 리투아니아에 57-86, 29점 차 패배를 당한 한국은 체코의 벽을 넘지 못하며 2연패에 빠졌다. 4쿼터에만 30점을 터뜨리며 맹추격했지만, 역전까진 힘이 미치지 않았다.

라건아는 4쿼터에만 13점을 넣는 등 29점 17리바운드로 맹활약을 펼쳤다. 김선형이 1쿼터에만 15점을 터뜨리는 등 17점을, 이대성은 3점포 4방으로 12점을 곁들였다.

【인천=뉴시스】김병문 기자 = 25일 오후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현대모비스 초청 4개국 국제농구대회 대한민국과 체코의 경기, 부상 당한 최준용이 경기장을 나가고 있다. 2019.08.25. dadazon@newsis.com

하지만 3쿼터 초반 에이스 최준용이 어깨 부상으로 빠지는 악재가 터졌다. 그는 이후 경기에 뛰지 못했다.

초반 출발은 나쁘지 않았다. 체코의 사토란스키가 공격을 진두지휘하며 연속 득점을 터뜨리자 한국은 김선형이 실력을 보여줬다. 3점포는 물론, 화려한 돌파에 이은 득점으로 홀로 15점을 터뜨렸다. 23-26으로 1쿼터를 마무리했다.

2쿼터부터 점수 차가 벌어지기 시작했다. 라건아와 최준용이 활발히 움직이며 분전했지만 파트릭 아우다와 자로미르의 높이가 매서웠다. 사토란스키는 먼거리에서 3점포를 터뜨리며 한국 수비를 끌어냈다. 37-56, 19점 차가 났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한국은 이대성이 연속 3점포를 꽂아 추격했다. 그러나 사토란스키를 블록슛하던 최준용이 넘어지던 과정에서 어깨를 다치는 불운이 찾아왔다. 활력소를 잃은 한국은 공격 전개에 애를 먹었다. 그 사이 체코가 득점을 쌓으며 21점 차까지 벌어졌다.

한국이 4쿼터 힘을 냈다. 라건아가 내외곽에서 무시무시한 공격력을 보여줬다. 체코 골밑을 초토화하며 이 쿼터에만 13점을 몰아쳤다. 한국은 2분 22초를 남기고 이정현의 자유투 성공으로 점수 차를 한 자릿수까지 좁히는 데 성공했다. 정효근도 멋진 스텝으로 골밑 득점에 성공했다.

그러나 시간이 부족했다. 결국 8점 차 패배를 받아들여야 했다.

migg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