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대안정치 "정치권, 조국 인사청문회 열고 결과에 승복해야"

입력 2019.08.25. 09:49 댓글 0개
"한국당 장외집회 멈춰야…민주당도 국민청문회 철회하라"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김정현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 연대'(대안정치) 대변인. 2019.04.01.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윤해리 기자 = 제3세력 구축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 연대'(대안정치)는 25일 국회가 빠른 시일 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일정을 잡고 결과에 승복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정현 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을 내고 "자유한국당은 장외집회를 멈추고 더불어민주당 역시 국민청문회 주장을 접고 국회 인사청문회 장으로 돌아와야 한다"며 "인사청문회 결과에 여야, 조국 후보자, 문재인 대통령 모두가 승복하는 것이 대안"이라고 제안했다.

김 대변인은 "이번 조국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를 계기로 유명무실해진 국회 인사청문 제도의 권능을 회복시켜야 한다"며 "조 후보자는 인사청문 결과에 따라 거취를 정리하고 문 대통령도 인사 청문 결과에 상관없이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생각을 버려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는 법 질서를 책임지는 법무부 장관 후보다. 장관 임명을 강행한다면 엄청난 후폭풍에 휘말릴 것"이라며 "대통령과 여야, 조국 후보자 모두는 국회 인사청문회 결과에 승복하고 일정에도 합의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일정이 26일까지 잡히지 않으면 오는 27일 기자회견 형식의 국민청문회를 개최해 후보자가 의혹을 직접 해명할 기회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brigh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