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中서 억류됐던 홍콩 주재 英영사관 직원 석방

입력 2019.08.24. 21:51 댓글 0개
【서울=뉴시스】 지난 8일 중국 선전을 방문하고 홍콩으로 돌아오던 중 실종된 홍콩주재 영국 영사관 직원 사이먼 청. <사이먼청 페이스북 사진> 2019.08.21

【홍콩=AP/뉴시스】김혜경 기자 = 중국 광둥성 선전(深圳)을 방문했다가 귀국길에 공안에 연행돼 억류됐던 홍콩 주재 영국 총영사관 직원 '사이먼 청'(28)이 석방돼 홍콩 자택으로 돌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선전시 공안 당국은 24일 사이먼 청이 15일간의 구금 끝에 예정대로 석방됐다고 밝혔다. 청의 구체적인 석방날짜는 알려지지 않았다.

사이먼 청은 지난 8일 출장차 기차를 타고 중국 선전시를 방문해 같은 날 저녁 홍콩으로 돌아가던 길에 돌연 연락이 두절됐다.

청의 가족들은 지난 10일 이민국으로부터 그가 행정구금됐다는 것을 확인했지만, 구속 사유나 장소·기간 등은 알 수 없었다고 밝혔다.

중국 당국은 지난 21일 청이 중국 치안관리처리법을 위반해 구류 15일 처분을 받고 복역 중이라고 뒤늦게 밝혔다.

선전시 공안국은 청이 '매춘'을 한 혐의로 구금됐으며, 그가 불법 행위를 시인했다고 밝혔다. 중국은 성매매가 불법으로, 적발 시 구류 처분 등을 받는다.

이번 사건은 홍콩의 송환법 반대 시위를 놓고 중국과 홍콩을 식민통치했던 영국 간 갈등이 불거지는 가운데 발생해 주목을 받았다.

chki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