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나경원 "그들의 조국 구하려 우리 조국 버려···답은 정권교체"

입력 2019.08.24. 15:53 댓글 0개
"부모의 탐욕으로 만든 아이의 가짜 인생"
"황교안 당대표 중심으로 우파 뭉쳐달라"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등 자유한국당 의원과 당원 등이 24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집회를 열고 문재인 정부를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08.24.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은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위헌적이고 위법적인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이 정권이 왜 끝까지 데리고 가려 할까. 그들이 원하는 사법장악을 확실히 하겠다는 것"이라며 "그들의 조국을 구하기 위해서 우리의 조국을 버렸다"고 정부를 규탄했다.

나 원내대표는 24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 정권 규탄 광화문 집회에 참석해 "사법부를 장악하고 방송을 장악하고 마지막에 선거법을 고쳐서 장기집권하기 위해서, 조국이 핵심인물이기 때문에 (정부가) 놓지 못하는 것이다. 그래서 뭘했나. 바로 조국을 구하기 위해 지소미아 파기 결정을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날 조 후보자 사퇴를 강력 촉구하며 "조국은 사학을 투기의 수단으로 썼다. 사학을 담보로 해서 사채빚에 보증을 했다. 이거 배임죄인 것 아시냐. 법으로 처벌해야 되지 않겠냐"고 주장했다.

이어 "두번째가 조국펀드다. 하나는 그걸로 아들 딸에게 증여세 포털과 돈을 넘겨주려고 하는 것이다. 이제 와서 헌납한다고 우리가 속겠나 여러분"이라고 강조했다.

또 나 원내대표는 "세번째는 부모의 탐욕으로 만든 아이의 가짜 인생이다"라며 "우리가 말하는 것은 다 가짜뉴스라고 한다. 그럼 당당히 밝힐 것이지 청문회 핑계만 댄다"고 날을 세웠다.

그는 이 자리에 모인 당원들에게 "아무리 얘기해도 소 귀에 경읽기다. 답은 하나, 정권 교체밖에 없다"며 "정권 교체를 위해 내년 총선 승리가 반드시 필요하다. 그러기 위해 우파가 모두 하나가 되어야 한다. 황교안 당대표를 중심으로 하나로 뭉쳐서 함께 해달라"고 당부했다.

whynot8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