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광주 출발 SRT 멈춰 시험 앞둔 수험생 등 피해

입력 2019.08.24. 12:28 댓글 1개
【광주=뉴시스】 = 역주하는 SRT. (사진=SRT 제공)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고속열차 SRT가 고장 등으로 멈추면서 서울교통공사 수험생 수십명이 시험을 치르지 못했다.

24일 SRT 승객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20분 광주송정역에서 출발해 8시20분 수서역 도착 예정인 SRT가 고장으로 멈춰 다른 열차로 갈아탔지만 72분이 지난 뒤인 오전 9시32분께 도착했다.

SRT에는 이날 오전 9시30분 서울의 한 중학교에서 치러지는 교통공사 수험생 40여명이 탑승해 있었다.

이들은 SRT가 제 때 도착하지 못해 시험을 치르지 못했으며 강하게 항의 한 것으로 전해졌다.

SRT는 광주 송정역 출발부터 10여분정도 지연된 것으로 알려졌다.

SRT 측은 안내방송을 통해 "열차가 고장으로 지연 출발했다"고 알렸지만 다음 역에서도 똑같은 현상이 반복됐다.

역마다 5~10여분정도 늦어지면서 수험생들은 오전 8시께 익산역에서 대체열차인 KTX로 갈아타고 최종 목적지로 출발했지만 결국 도착 시간이 늦어지면서 시험을 포기해야 했다.

SRT 측이 시험예정 장소에 "SRT 지연으로 수험생들이 늦게 도착할 것 같다"며 "시험 시간을 늦춰 줄 것"을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교통공사 수험생은 "SRT 측은 왕복 교통비와 택시비 정도를 지급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시험을 치르지 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이야기해주지 않아 답답하다"고 이야기 했다.

이어 "고장으로 인해 운행을 할수 없다고 빨리 통보 해주었으면 다른 대안을 찾았을 것이다"며 "수험생들만 피해를 보게 생겼다"고 말했다.

hgryu7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