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강진군, 조생종 벼 첫 수확...추석 햅쌀 '각광'

입력 2019.08.23. 11:34 수정 2019.08.23. 12:17 댓글 0개
병해충 1회 관주처리 농법
노동력 절감농법 농법 호응
강진군, 편농 실천 단지 조생종벼 첫 수확

강진군 도암면 옥전 들녘에서 지난 21일 벼 병해충 육묘상 1회 관주처리 농법으로 재배한 조생종 벼를 첫 수확했다.

강진군은 벼 병해충 1회 관주처리 농법을 지난 2017년에 첫 시범 도입해 큰 호응을 얻은 후, 농가 자율적으로 현장에 적용할 수 있도록 매년 현장 지도를 실시하고 있다.

이 농법은 조생종 조기재배에 최적화된 농법으로 모내기 전 모판에 1회 약제 살포로 벼 수확기까지 추가 농약 살포를 하지 않아도 되는 편한 농법이다. 특히 올해는 문고병 및 도열병이 극심했음에도 불구하고 수확 농가는 단 한 번도 농약살포를 하지 않고 수확을 마쳤다.

수확한 품종은 한설벼로 조평, 조명1호, 운일찰 등과 함께 강진에서 재배되고 있는 조생종 품종 중 하나로 쌀 외관과 밥맛이 양호해 추석 대비 햅쌀로 최근 각광을 받고 있다.

강진군 조생종 벼 재배면적은 약 350ha로, 대부분 강진군농협통합RPC 및 두보식품과 계약한 면적에서 추석명절 출하용으로 재배되고 있다.

이날 첫 수확을 한 도암면 김군자씨는 "수년간 1회 관주처리 농법을 자발적으로 적용하고 있다" 며 "조생종 품종에는 이보다 더 좋은 노동력 절감 농법은 없는 것 같다. 올해도 추가 농약 살포작업을 하지 않고도 수확을 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김남균 농업기술센터소장은 "직파재배, 육묘상 1회 관주, 모판 동시약제 처리농법과 최근 소식재배까지 다양한 편농 기술보급을 추진해오고 있다" 며 "앞으로도 일손 및 비용 절감에 도움이 되도록 현장 기술 지원과 교육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강진=김원준기자 jun097714@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전남뉴스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