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하청에 벌금 대납 강요, 전과자 만들어

입력 2019.08.22. 18:44 수정 2019.08.22. 18:44 댓글 0개
하청업체, 원청 간부, 경찰에 고소
강요·직권남용, 공무집행방해 등으로

완도 LH아파트 공사현장에서 하청업체에 갑질을 벌여 논란을 빚고 있는 원청인 A건설사가 하청업체에 자신들의 벌금까지 대납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하청업체는 원청의 벌금을 자신들이 떠안으면서 전과자로 전락했다며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 이 업체는 이와 관련, 최근 원청업체 직원을 경찰에 고소했다.

22일 완도경찰서와 하청업체 B건설에 따르면 B건설 대표는 최근 A건설 소속 토목공사 담당 C차장을 완도경찰서에 강요죄와 직권남용죄,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 등으로 고소했다.

고소장에는 C차장이 B건설 임원에게 "현장 투입비가 너무 많다. 직원들의 인건비를 빼라"고 지속적으로 강요했다고 명시됐다. C차장은 또 공사 실행과 자금 집행, 직원해고 등 B건설의 업무까지 침범해 B건설 직원 4명을 지목하며 '해고 하지않으면 인건비를 인정하지 않겠다'고 협박하고 해고된 직원들의 임금 1천200만원을 지급하지 않았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B건설 대표는 "C차장이 공사 차량의 바퀴를 씻는 곳인 세륜장에 쓰이는 수도시설을 인근 폐주택에서 무단으로 끌어와 사용하다 적발되자 B건설과 B건설 임원에게 대납하게 했다"고 주장했다. 또 "수도 설치 요구를 외면하고 인근 주택의 수도 시설을 불법 사용하다 적발됐다"며 "하청업체에 거짓 진술을 하도록 강요하고 벌금까지 대납해 전과자로 만들었다"고 토로했다. 완도경찰서는 이 고소장을 접수, 관련자를 소환하는 등 수사에 나섰다.

선정태기자 wordflow@srb.co.kr·완도=조성근기자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