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

‘김대현 5승+김민성 2타점’ LG, 3연승 질주…KIA 4연패

입력 2019.08.21. 21:55 댓글 0개

LG 트윈스가 김대현과 김민성의 활약으로 3연승을 내달렸다.

LG는 2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의 홈경기에서 5-4 한 점차 승리를 거두고 3연승을 질주했다. KIA는 4연패 부진에 빠졌다.

LG 선발투수 류제국은 2⅔이닝 5피안타(1피홈런) 3탈삼진 2볼넷 3실점을 기록하고 조기강판됐다. 하지만 류제국에 이어 마운드에 오른 김대현이 3⅓이닝 2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치며 시즌 5승을 수확했다. 고우석은 1⅓이닝 1피안타 1탈삼진 무실점으로 시즌 23세이브를 따냈다.

타선에서는 김민성이 2타수 1안타 2타점 2득점 2볼넷으로 활약했다. 채은성은 3안타로 펄펄 날았고 페게로와 유강남은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KIA는 2회초 1사 1루에서 이창진이 투런 홈런을 터뜨려 선취점을 얻었다. 

LG는 2회말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선두타자 채은성과 페게로가 연속안타로 무사 1, 3루 찬스를 만들었고 김민성이 2타점 2루타를 날리며 2-2 동점을 만들었다.

KIA는 3회초 선두타자 김주찬과 김선빈의 연속안타로 만든 무사 1, 3루에서 터커가 희생플라이를 날려 3-2 리드를 잡았다.

LG는 4회말 페게로의 2루타와 김민성의 볼넷으로 만든 1사 1, 2루 찬스에서 대타 전민수가 1타점 적시타를 날렸고 여기에 중견수 이창진의 실책이 겹쳐 4-3 역전에 성공했다. 6회에는 구본혁의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더 달아났다.

KIA는 7회초 박찬호가 발로 한 점을 만회했다. 선두타자로 나선 박찬호는 내야안타로 출루에 성공했다. 김주찬의 땅볼 타구에 2루 진루에 성공한 박찬호는 3루도루를 성공시키며 1사 3루를 만들었다. 결국 김선빈의 2루수 땅볼에 박찬호가 홈을 밟아 4-5로 추격하는 점수를 만들었다. 

한 점차로 쫗기게 된 LG는 8회 2사에서 마무리투수 고우석을 투입했다. 고우석은 대타 최원준에게 안타를 맞았지만 박찬호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하며 이닝을 마쳤다.

LG는 8회말 선두타자 채은성이 안타로 출루하자 곧바로 대주자 신민재를 투입했다. 신민재는 2루도루를 감행했고 포수 한승택의 송구 실책으로 3루까지 진루하는데 성공했다. 이어서 페게로의 2루수 땅볼에 홈을 밟아 6-4를 만들었다. 

9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고우석은 삼자범퇴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