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일·사람·돈 몰리는 경제문화도시 틀 마련

입력 2019.08.20. 20:52 수정 2019.08.21. 19:19 댓글 0개
행정대상-김삼호 광산구청장

민선 7기 김삼호 광산구청장의 지난 1년은 지역 공동체의 토대인 안전과 시민의 넉넉한 생활을 위해 지역 경제의 활로를 모색한 시간이었다. 김 청장은 '내 삶이 행복한 광산'이라는 구정목표 아래 실물경제 위기 극복이라는 시대적 요구와 삶의 질 향상이라는 주민의 열망에 부응하기 위한 구정 운영에 역량을 집중했다.

이를 위해 김 구청장은 ▲일·사람·돈이 몰리는 경제도시 ▲삶의 질을 높이는 문화·복지도시 ▲아름다운 생태·관광도시 ▲주민과 함께하는 자치·교육 도시를 구정방침으로 내세웠다.

먼저 김 구청장은 일·사람·돈이 몰리는 경제도시를 만들기 위해 기업지원 전담부서를 신설하고 전국 최초 '자치구형 기업지원센터'를 출범했다. 광산구 기업주치의센터 출범으로 관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에게 경영·기술·금융·마케팅 등 현장 맞춤형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졌다. 기업의 경쟁력 향상 및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도 도모하고 있다.

지난 4월에는 국가균형발전위 주관, 전국 자치구 중 유일하게 지역발전투자협약 시범사업에 선정되는 성과도 얻었다. 김 구청장은 182억원 규모의 공기정화 기술개발과 중소기업 복합지원센터 구축을 통해 지역 경쟁력 강화를 꾀하고 있다.

문화·복지도시를 위한 ▲광산 통일열차 운행을 비롯해 ▲자치와 복지를 합한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구축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성공개최를 위한 종합지원 등에도 앞장섰다.

김 구청장은 남북정상회담 1주년 기념 및 남북 평화통일 기원을 위한 남북통일 열차를 운행해 평화통일 인식 개선과 분위기를 확산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시민의 안전하고 편안한 일상을 위한 안전 사각지대 해소 및 시민참여를 통한 안전문화 확산에도 노력했다. 지난해 8월부터 안전광산 프로젝트를 진행해 안전신고 2천460건 중 87.6%(2천156건)를 해결하고, 광산 안전대진단 240회를 진행했다. 2018 행정안전부 지역안전지수 1등급에 선정되기도 했다.

이밖에도 원도심 뉴딜사업, 국·공립 어린이집 등 사회돌봄 플랫폼 조성, 치매안심센터 건립, 육아커뮤니티공간 조성 등에 힘쓰고 있다.

김 구청장은 "일상에서 문화·교육 향유 기회를 확대하고 주민 주도 자치행정으로 분권 시대를 선도할 토대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며 "'내 삶이 행복한 광산'의 기틀을 다져 주민 열망에 부응하겠다"고 말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