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전남농관원, 원산지 부정유통 일제 단속

입력 2019.08.21. 14:29 수정 2019.08.21. 14:29 댓글 0개
9월11일까지 유관기관 합동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전남지원(지원장 박중신, 이하 '전남 농관원')은 추석을 앞두고 성수품인 제수·선물용 농식품의 원산지·양곡표시 등 부정유통 예방을 위해 오는 9월 11일까지 일제단속을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를 위해 특별사법경찰 165명과 소비자단체 회원 등으로 구성된 정예·명예감시원 335명이 투입되고, 유관기관과 합동단속을 실시해 단속의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이번 단속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농·축산물 유통량증가에 편승한 농식품 원산지와 양곡표시, 축산물이력제 등 부정유통 행위를 사전에 예방하여 국민 불안을 해소하고 소비자 및 생산자를 보호 하는데 역점을 두고 추진할 계획이다.

중점 단속사항은 값싼 외국산을 국내산으로 둔갑·혼합하는 행위, 일반 농산물을 인지도가 높은 지역특산물로 속이는 행위, 축산물이력번호 거짓표시 등 농식품 부정유통 전반에 관한 사항이며, 중점 대상품목은 제수용품인 쇠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등 육류와 사과, 배 등 과일류와 선물용 세트, 한과류, 나물류, 주류(탁주 등) 등이다.

특히, 단속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단속정보 사전 수집 과 모니터링을 강화해 취약업체와 품목을 선택한 후 집중 단속할 예정이다.

식약처와 농림축산검역본부 검역, 검사정보, 관세청 통관자료 등을 사전에 수집·분석해 제수용 농식품 수입이 많은 업체를 선정, 유통경로를 추적 단속하고,통신판매 사이버단속반(2개반 4명)은 광주·전남의 통신판매업체 중 제수·선물용 및 특산품 판매 및 제조업체 모니터링을 통해 국내산에 비해 지나치게 낮은 가격에 판매되는 등 원산지 의심품은 직접 구매하여 표시사항 진위 여부를 확인·단속할 계획이다.

또한, 단속정보 수집과 분석 등으로 위반 개연성이 높은 업체를 선정하여 단속을 강화하고 검·경찰청 및 관세청 등과 범부처 합동단속도 추진할 예정이다.

아울러, 원산지 수사전문가로 구성된 기동단속반을 최대한 활용하고 공휴일 야간 등 취약시간대에 불시 단속을 강화할 계획이다.

전남 농관원에서는 "앞으로도 소비자들이 농식품을 믿고 구매할 수 있도록 원산지 지도·단속을 강화하는 등 유통질서를 확립해 소비자와 생산자 보호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농식품을 구매할 때는 원산지를 확인하고 원산지가 표시되지 않았거나 표시된 원산지가 의심되면 전화(1588-8112) 또는 농관원 누리집(www.naqs.go.kr)으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도철기자 douls18309@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