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금어기 끝났다···가을 햇꽃게 판매 시작

입력 2019.08.21. 06:00 댓글 0개
꽃게 생산량 증가…판매 활발할 듯
(사진=이마트 제공)

【서울=뉴시스】이예슬 기자 = 금어가 해제 직후부터 대형마트들이 햇꽃게 판매에 나선다.

21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롯데마트와 이마트는 22일부터 점포에서 햇꽃게를 선보일 예정이다. 통상 봄철 꽃게는 알이 꽉 찬 '암 꽃게'가, 가을 꽃게는 살이 꽉 찬 '숫 꽃게'가 유명하다.

롯데마트는 22~28일 서해안 햇꽃게(100g 내외)를 980원에 판다. 안정적인 꽃게 물량 공급을 위해 10척의 꽃게 선단과 사전 계약해 물량을 확보했다. 28일까지 약 150t의 꽃게를 판매하고 10월 말까지 지속적으로 할인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롯데마트는 이번 꽃게철에 대비해 전북 부안의 격포항, 충남 태안의 안흥항 등 서해 주요 항구에 수산 상품기획자(MD)를 상주시켜 왔다.

이마트는 80개 점포에서 수조에 저장한 활꽃게(200g 내외)를 3마리에 9900원, 나머지 점포에서는 빙장꽃게(200g 내외)를 마리당 3000원에 판매한다.

이마트는 신선도를 위해 수조 판매 방식을 본격적으로 도입했다. 수조 판매는 주로 랍스터, 대게 등 고급 어종에 사용하는 방식으로 수산물을 활어차로 유통하고 산채로 판매하기 때문에 최적의 신선도를 유지할 수 있다.

올 가을에는 전년보다 꽃게 생산량이 증가해 꽃게 판매가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마트 관계자는 "봄에는 어획량이 전년 대비 크게 감소하면서 시세가 올라 판매를 못 했었다"며 "생산량이 적었던 지난해와 비교하면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자체적으로 진행하는 치어 방류사업의 규모가 커져 개체수도 늘었을 것"이라고 전했다.

ashley8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