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정의 "남은 열흘 비상한 시기"···정치·사법 개혁 농성 돌입

입력 2019.08.20. 12:33 댓글 0개
심상정 "선거제 개혁=국민의 명령…반드시 완수"
윤소하 "이달 내 정치·사법 개혁 법안 통과돼야"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국회 정치개혁-사법개혁 약속이행 촉구 정의당 비상행동 선포식'에서 심상정 대표와 윤소하 원내대표 등 당직자들이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08.20.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강지은 기자 = 정의당이 20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정치개혁·사법개혁 관련 법안의 이달 내 처리 촉구를 위해 남은 열흘 간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릴레이 농성을 진행하기로 했다.

심상정 대표를 비롯한 정의당 의원 전원은 이날 오전 국회 로텐더홀 계단에서 정치개혁·사법개혁 약속이행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내용의 비상행동 돌입을 선포했다.

심 대표는 "선거제 개혁은 시대 정신이자 국민의 명령이다. 그 누구도 더 이상 민심을 거스를 수 없고, 선거제 개혁을 좌초시킬 수 없다"며 "자유한국당을 포함한 여야 5당은 비례성과 대표성을 강화한 선거제 개혁 약속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치개혁의 시대적 사명을 다하기 위해 정의당은 오늘부터 정치개혁·사법개혁 약속이행을 촉구하는 비상행동에 돌입한다"며 "정의당은 모든 역량과 모든 것을 걸고 선거제 개혁을 반드시 완수하겠다"고 다짐했다.

심 대표는 이날 선거제 개혁의 당위성도 거듭 피력했다.

그는 "이제 막장으로 치닫고 있는 극한 대결 정치를 끝내야 한다"며 "바로 이런 문제 의식에서 지난해 7월 선거제 개혁을 위해 여야 5당이 힘을 모았고, 같은 해 12월에는 선거제 개혁의 구체적 내용까지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선거제 개혁을 다루는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 활동시한이 이달 말 종료되는 것과 관련해서는 "이달 안에는 선거제 개혁안을 반드시 의결해야 한다"며 "그래야 내년 총선을 안정적으로 치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윤소하 원내대표 등 당직자들이 '국회 정치개혁-사법개혁 약속이행 촉구 정의당 비상행동 선포식'을 연 뒤 피켓을 들고 연좌농성을 하고 있다. 2019.08.20.kkssmm99@newsis.com

이날 오후 2시에 열리는 정개특위 전체회의에 대해서는 "더 이상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다루는) 제1소위원장 교체 문제로 허비할 시간이 없다"며 "안건조정위원회를 구성하거나 전체회의를 통해 의결하는 방안을 제안할 것"이라고 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도 결의문 낭독에서 "국민의 기대 속에 패스트트랙이라는 절차까지 거쳐서 진행되어 온 정치개혁과 사법개혁이 제대로 진척되지 못한 채 한국당의 몽니라는 암초에 부딪혀있다"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이어 "한국당이 더 이상 정치개혁과 사법개혁에 뜻이 없다는 것을 확인한 이상 지난 4월말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의 합의 정신에 따라 8월 말까지는 반드시 양대 특위에서 관련 법안을 반드시 통과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이러한 절체절명의 과제를 완수하기 위해 정의당은 오늘부터 이달 말까지 약 열흘간을 비상한 시기로 규정했다"며 "정치개혁·사법개혁 관련 법안의 8월 말 처리를 위한 비상행동에 돌입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시간을 끌면 정치개혁과 사법개혁이 좌초될 것으로 믿고 지금까지 저항해왔지만, 이들에게 맞설 가장 좋은 방법은 시간을 단축하는 것"이라며 "그 시간이 이제 열흘 앞으로 다가왔다. 그 맨 앞에 정의당이 서겠다"고 천명했다.

kkangzi8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