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이덕희, 청각장애 선수 최초로 ATP 투어 단식 본선 승리

입력 2019.08.20. 12:26 댓글 0개
윈스턴 세일럼 오픈 1회전 통과
【서울=뉴시스】이덕희의 경기 모습. (사진 = 대한테니스협회 제공)

【서울=뉴시스】김희준 기자 = 청각장애 3급인 이덕희(21·서울시청·212위)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단식 본선에서 생애 첫 승리를 따냈다.

ATP 투어 단식 본선에서 청각장애 선수가 승리를 거둔 것은 이덕희가 최초다.

이덕희는 20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윈스턴 세일럼에서 열린 ATP 투어 윈스턴 세일럼 오픈 단식 본선 1회전에서 헨리 라크소넨(27·스위스·120위)을 2-0(7-6<7-4> 6-1)으로 꺾었다.

2회전 진출에 성공한 이덕희는 이번 대회에 3번 시드를 받고 출전한 후베르트 후르카치(22·폴란드·41위)와 맞붙는다.

이덕희는 청각장애를 딛고 한국 테니스 기대주로 활약해왔다.

2014년 7월 국제테니스연맹(ITF) 퓨처스 대회에서 16세1개월의 나이로 단식 우승을 차지해 정현(23·한국체대·151위)이 2013년 6월 세운 국내 최연소 퓨처스 대회 우승 기록(17세1개월)을 갈아치웠다.

【서울=뉴시스】 남자프로테니스(ATP) 공식 홈페이지에 소개된 이덕희의 승리 소식. (사진 = ATP 투어 홈페이지 캡처)

또 2016년 7월 18세2개월의 나이로 세계랭킹 200위 이내에 진입해 정현이 갖고 있던 국내 최연소 200위 이내 진입 기록(18세4개월)도 다시 썼다.

2017년 4월 세계랭킹 130위까지 오른 이덕희는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동메달을 거머쥐었다.

청각장애를 안고 있으면서도 투어 대회와 메이저대회에 도전해 화제를 모으자 노박 조코비치(32·세르비아·1위), 라파엘 나달(33·스페인·2위) 등 세계 최정상급 선수들이 메이저대회에서 이덕희를 훈련 파트너로 초청해 응원하기도 했다.

이날 이덕희의 승리 소식 또한 단연 화제를 모았다.

ATP 투어 공식 홈페이지는 이덕희가 청각장애 선수 사상 최초로 투어 대회 단식 본선 승리를 거둔 소식을 메인 화면 첫 번째에 게재하면서 "이덕희가 청각장애 선수들을 위한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고 소개했다.

윈스턴 세일럼 오픈 측은 대회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ATP 투어 최초의 청각 장애 선수인 이덕희가 역사를 만들었다. 놀라운 이야기를 들어보라"며 그의 인터뷰 영상을 올렸다.

【서울=뉴시스】 윈스턴 세일럼 오픈 SNS에 게재된 이덕희 인터뷰 영상. (사진 = 윈스턴 세일럼 오픈 트위터 캡처)

투어 대회보다 수준이 한 단계 낮은 챌린저 대회에서 주로 활약한 이덕희는 이번에 생애 처음으로 투어 대회 단식 본선에 나섰다.

이덕희는 2017년 세계랭킹 93위까지 오른 라크소넨을 상대로 서브에이스 9개를 몰아쳤다. 1세트를 타이브레이크 끝에 따낸 이덕희는 2세트에서 일방적인 플레이를 펼친 끝에 승리를 가져왔다.

이덕희의 2회전 상대인 후르카치는 지난주 세계랭킹 40위에 오른 것이 개인 최고 순위다. 이달초 마스터스 1000시리즈 로저스컵 2회전에서 스테파노스 치치파스(21·그리스·8위)를 꺾기도 했다.

jinxij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