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접경지역 강원에 제대군인 지원센터 오픈···맞춤형 일자리 발굴

입력 2019.08.20. 09:57 댓글 0개
강원센터 설치…전직지원·민원행정서비스 강화
드론·3D프린팅 등 교육…창업 유도 프로그램도
【서울=뉴시스】정부세종청사 국가보훈처 건물. 2017.09.04. (사진=국가보훈처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국가보훈처는 21일 오후 2시 강원도 춘천에 새롭게 문을 연 강원 제대군인지원센터 개소식을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개소식에는 박삼득 보훈처장, 최문순 강원도지사, 김혁수 2군단장, 병무청·기업 관계자 및 제대군인 등 1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강원도는 남북 접경지역으로 군부대가 밀집해 있지만 제대군인을 지원하는 전문기관이 없어 제대를 앞둔 장병들에게 충분한 전직지원 서비스를 제공하지 못했다.

보훈처는 이번 개소를 통해 맞춤형 일자리를 발굴하고, 가까운 거리에서 행정을 지원해 전직지원·민원행정 서비스를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강원도와 효율적인 전직지원 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한다.

강원센터는 앞으로 강원대의 '강원열린군대 스타트업 프로그램'과 연계해 드론, 3D프린팅, 앱(App)개발 등을 교육하고, 실제 창업으로 이어지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제대군인지원센터는 지난 2004년 서울센터를 시작으로 강원센터가 문을 열면 전국 10개 기관이 운영된다. 5년 이상 중·장기복무 제대군인 8만6000여 명에게 전직지원을 하고 있다.

박 처장은 "제대군인 구직자에게는 질 높은 전직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기업에는 우수한 인재를 추천함으로써 지역사회 발전을 도모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 처장은 센터 개소식 이후 강원 서부보훈지청과 의암 유인석 선생 유적지 등 방문할 예정이다.

ksj8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