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활동시한 열흘 남은 정개특위···정의당 오늘 농성 돌입

입력 2019.08.20. 07:42 댓글 0개
오늘 전체회의…제1소위원장 임명 놓고 한달 가까이 허송세월
기한 연장 못하면 행안위로 이관…총선서 개정법 적용 가능성↓
정의, 릴레이 농성 돌입키로…정개·사개특위 법안처리 촉구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지난달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치개혁 특별위원회 회의에서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간사, 홍영표 위원장, 심상정 전 위원장, 자유한국당 장제원 간사가 손을 잡고 있다. 2019.07.23.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은 기자 =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는 20일 오후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1소위원회 위원장 임명 등을 논의한다.

정개특위는 활동시한이 오는 30일로 열흘 정도 남았으나 안건 논의도 제대로 못한 채 공전 중이다.

지난달 25일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이 위원장에 선임됐지만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다루는 제1소위원장 자리를 놓고 여야 간 이견으로 한달 가까이 전체회의를 열지 못한 상황이다.

앞서 여야는 지난 6월 정개특위 활동시한을 8월 말까지 연장키로 합의했다. 그러나 소위원장을 민주당과 한국당 중 어디가 맡을지를 놓고 힘겨루기만 하다가 허송세월을 했다.

전날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도 1소위원장을 두고 접점을 찾지 못해 이날 전체회의도 서로 이견만 확인한 채 끝날 가능성이 높다.

정개특위에서 이달 말까지 표결을 하지 못하거나 또다시 연장이 되지 않으면, 선거법 개정안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로 이관되고 이후 법사위를 거쳐 본회의에 회부된다. 이렇게 되면 시간이 지체될 수밖에 없어 내년 총선에 개정 선거법을 적용할 가능성이 낮아지게 된다.

이에 선거법 개정안에 가장 앞장선 정의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정개특위 법안처리 촉구를 위한 농성에 돌입키로 했다. 심상정 대표 등 정의당 의원 전원은 오전 11시 국회 로텐더홀에서 정치개혁, 사법개혁 약속이행을 위한 기자회견을 열고 이달 말까지 릴레이 농성을 할 계획이다.

lj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