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대한민국 명품 '나주 배' 올해 첫 수출 길

입력 2019.08.18. 15:26 수정 2019.08.19. 09:48 댓글 0개
배원협 유통센터서 대미 수출 선적
‘원황’총 450톤 출하…올해 4천200톤 목표
강인규 나주시장은 16일 배원협 부덕유통센터 선과장에서 열린 수출선적식을 통해 수출계획을 청취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달달한 맛과 풍부한 과즙, 건강 과일로 소비자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는 대한민국 명품, 세계적인 특산품 '나주 배'가 올해 첫 수출 길에 올랐다.

나주시는 지난 16일 배원협 부덕유통센터 수출 선과장에서 '나주배 대미 수출 선적행사'가 열렸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수출 선적식에는 강인규 나주시장, 김선용 시의회의장, 신정훈 더불어민주당 나주·화순지역위원장을 비롯해, 지역 시의원, 농협 전남지역본부장, 나주시지부장, 배원협장, aT, 수출업체, 검역본부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석해 올해 첫 수출 길에 오른 나주배의 건승을 기원했다.

나주 배 품종 '원황'이 올해 첫 수출길에 올랐다.

올해 초 이상 저온 피해와 여름철 기록적인 폭염을 이겨낸 이번 나주 배 품종은 과실이 크고 씹는 맛과 단맛이 일품인 '원황'(園黃)으로 총 450톤 규모의 물량이 출하된다.

나주시는 오는 2020년까지 미주 및 동남아 수출 시장을 확대하고, 중남미, 유럽, 인도네시아 등 신규시장 개척 등을 통해 올해 목표치인 나주 배 수출 물량 4천200톤을 달성한다는 계획을 수립했다.

나주시는 나주 배 수출 활성화를 위해 ▲수출 전문단지 육성 ▲수출 포장재 지원 ▲해외 판촉행사 추진 ▲수출 물류비 지원 ▲수출 차액 지원 등 다양한 사업 및 행정적 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강 시장은 "무더운 날씨에도 대한민국 명품 나주 배 수출을 위해 선별 작업에 구슬땀을 흘리고 계신 작업자 분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면서 "나주 배 판로 확보를 위한 신규시장 개척과 수출확대 방안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내수가격 안정과 농가 소득 증대에 기여하겠다"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전남뉴스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