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덴마크 "그린란드, 시장에 내놓은 물건 아니다"···美 매입 검토에 황당

입력 2019.08.19. 05:19 댓글 0개
【베를린=AP/뉴시스】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는 18일(현지시간) 그린란드 일간 세르미띠끄(Sermitsiaq)와의 인터뷰에서 "그린란드는 팔려고 내놓은 물건이 아니다"며 "미국의 그린란드 매입 검토가 심각한 일이 아니길 바란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달 11일 베를린에서 기자회견을 진행 중인 프레데릭센 총리. 2019.8.19.

【서울=뉴시스】양소리 기자 = 덴마크 총리는 18일(현지시간) 미국의 그린란드 매입 검토를 "터무니없다"며 비난했다.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는 그린란드 일간 세르미띠끄(Sermitsiaq)와의 인터뷰에서 "그린란드는 팔려고 내놓은 물건이 아니다"며 "미국의 그린란드 매입 검토가 심각한 일이 아니길 바란다"고 밝혔다.

프레데릭센 총리는 "그린란드는 덴마크가 소유한 것이 아니다. 그린란드는 그린란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덴마크 자치령인 그린란드의 매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다시 한번 확인했다.

커들로 위원장은 이날 '폭스 뉴스 선데이'에 출연해 "덴마크는 미국의 동맹이며 그린란드는 전략적 장소"라며 "부동산 매입에 대해 잘 아는 (트럼프) 대통령이 한번 검토해보길 바라고 있다"고 설명했다.

2주 후 덴마크를 방문할 예정인 트럼프 대통령은 프레데릭센 총리와 킴 키엘슨 그린란드 총리를 만나 매입 문제를 의제로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프레데릭센 총리는 덴마크 DR에도 출연해 "황당무계한 일이다"며 "키엘슨 총리도 물론 그린란드는 사고 파는 게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대화는 그것으로 끝났다"고 밝혔다.

그린란드 외무부 역시 16일 성명을 통해 "우리는 비즈니스에는 열려있지만, 그린란드는 판매용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soun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