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샌드위치 왜 이렇게 늦게 만드냐"···佛 식당서 종업원 총격

입력 2019.08.19. 04:33 댓글 0개

【서울=뉴시스】양소리 기자 = 프랑스 파리 외곽의 한 식당에서 주문한 음식이 늦게 나왔다며 종업원에 총격을 가한 사건이 발생했다고 18일(현지시간) AFP 통신이 보도했다. 총을 맞은 28살 종업원은 현장에서 사망했다.

사건은 지난 16일, 파리 도심에서 15km 가량 떨어진 노이지르그랑 지역의 한 식당에서 발생했다.

목격자들은 "총격범은 샌드위치가 빨리 준비되지 않는다면 화를 냈다"고 증언했다.

용의자는 현장에서 도주했다.

경찰은 그에 살인 혐의를 묻고 수사에 돌입했다.

주민들은 "샌드위치 때문에 목숨을 잃은 것이다. 믿을 수 없다"며 충격을 표했다.

한 주민은 "슬픈 일이다. 그곳은 아무런 문제가 없던 조용한 식당이다. 문을 연 지도 몇 달밖에 되지 않았다"며 고인에 대한 애도를 표했다.

soun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