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北김수길 총정치국장, 中베이징서 군사회담 "친선협조관계 확대"

입력 2019.08.18. 09:32 댓글 0개
군서열1위 김수길, 중국군 고위관계자 연쇄회담
한반도 정세·비핵화·북중 군사현안 등 논의 전망
【서울=뉴시스】북한 노동신문은 18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군사대표단 단장으로 중국을 방문하고있는 조선인민군 총정치국장 육군대장 김수길 동지와 중화인민공화국 중앙군사위원회 정치사업부 주임 묘화(먀오화) 동지 사이의 회담이 16일 오후 베이징의 8·1청사에서 진행됐다"고 밝혔다. 2019.08.18. (사진=노동신문)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중국을 방문하고 있는 김수길 북한 인민군 총정치국장이 중국군 고위관계자들과 연쇄 회담을 열고 양국의 친선협조관계 확대 발전에 대해 논의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8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군사대표단 단장으로 중국을 방문하고있는 조선인민군 총정치국장 육군대장 김수길 동지와 중화인민공화국 중앙군사위원회 정치사업부 주임 묘화(苗華·먀오화) 동지 사이의 회담이 16일 오후 베이징의 8.1청사에서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이날 회담에 북한 측에서는 군사대표단 관계자들과 주중 북한대사관 대사 및 대사관 국방무관이, 중국 측에서는 정치사업부 주임조리, 국제군사협조 판공실 주임을 비롯한 중국 중앙군사위원회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통신은 "김수길 동지는 조중(북중) 최고영도자 동지들의 숭고한 의도에 맞게 두 나라 군대들 사이의 친선협조 관계를 보다 높은 단계에로 확대발전시켜나갈 의지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이어 "묘화 동지는 습근평(시진핑)주석과 중국중앙군사위원회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군사대표단의 중국방문을 매우 중시한다고 했다"며 "외교관계설정 이후 지난 70년 간 시련과 난관 속에서 더욱 굳건해진 중조(중북)친선관계는 오늘 두 나라 최고 영도자들의 연이은 상봉으로 해 새로운 높이에서 발전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조선동지들과 함께 두 나라 최고영도자들의 공동인식을 관철하며 쌍무관계를 강화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통신은 김 총정치국장 등 군사대표단을 환영하는 행사가 지난 16일 베이징 8·1청사 앞 광장에서 열렸다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환영행사에는 북한 군사대표단과 주중 북한대사관 관계자, 먀오화 주임 등 중국 군사관계 당국자들이 참가했다.

또 북한 대표단은 같은 날 저녁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방중 당시 머물렀던 댜오위타이(魚臺) 국빈관에서 환영 연회를 가졌다.

김 총정치국장은 지난 16일 군사대표단을 이끌고 전용기편으로 베이징을 방문했다.

김 총정치국장의 방문은 북한의 정권 수립 기념일(9·9절)과 10월6일 북중수교 70주년 등 주요 정치일정 전에 이뤄지는 친선 차원의 방문으로 풀이된다.

김 총정치국장이 군서열 1위인 만큼 한반도 정세를 비롯해 양국 간 군사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김 총정치국장은 지난 17일에도 장유샤(張又俠) 중국 중앙군사위원회 부주석과 회담을 갖고 양국 군의 관계 강화에 대해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지지(時事) 통신은 중국 국방부 발표를 인용해 이 같이 보도하고, 이들이 북한의 비핵화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ksj8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