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기고> 불법 주·정차 근절, 나부터 실천하는 비움의 미덕

입력 2019.08.14. 08:47 수정 2019.08.15. 14:47 댓글 0개
독자 발언대 여러분의 목소리를 들려주세요
허기랑 (담양경찰서 중앙파출소장)

우리나라 자동차 등록대수는 2019년 6월말 기준 2천344만대로 국민 2.2명당 1대를 보유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렇듯 자동차 구입이 증가추세에 있다 보니 주차문제 등 이와 관련된 각종 시비도 끊이지 않고 있다.

필자가 근무하고 있는 담양경찰서에서도 하루에 수차례 자동차 주·정차관련 신고를 접하게 된다. 이 가운데 가장 많이 신고되는 내용은 골목길 무분별하게 주·정차되어 있는 차량으로 인한 통행 불편과 음식점 등의 상가 앞에 줄지어 주·정차된 차량들 간의 물피 접촉사고이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나갔을 때 연락처가 있으면 다행이지만 연락처가 없거나 휴대전화를 해도 받지 않거나 꺼져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출동한 경찰관도 난감할 때가 많다. 주차공간이 한정되어 있는 상황에서야 어쩔 수 없다고 하더라도 최소한 차량 주·정차 시 연락처를 남겨 놓거나 다른 차량의 통행에 불편을 초래하는 주·정차는 삼가 야 한다. 비단 이뿐만 아니다, 버젓이 장애인 주차공간에 비장애인이 주차를 해놓아 정작 장애인이 이용하지 못하는 경우도 상당하다. 장애인 주차공간은 자리가 부족할 때 비장애인이 주차해도 되는 공간이 아니라 항시 장애인을 위해 비워둬야 하는 최소한의 보호 장치이다.

그리고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많은 예산을 들여 소방도로를 개설하면 그곳은 소방도로가 아닌 주차장으로 변하여 화재 발생 시 소방차 진입이 늦어 귀중한 생명을 앗아가는 등 더 큰 피해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 소방차 진입이 늦어져 큰 재앙으로 이어진다면 직접 살인을 하지 않더라도 남의 고귀한 생명을 앗아간 간접적인 원인 제공을 하였기에 크게 비난받을 만한 행위이다.

또한 자치단체에서는 공용주차 부지를 확보함으로써 불법 주·정차 차량이 줄어들도록 최선의 노력을 해야 할 것이다.우리 생활에서 자동차는 단순 이동수단을 넘어 이젠 의식주 다음으로 필수 항목이 된지 오래다. 교통의 정상적인 흐름을 막고 자칫 타인에게 피해를 줄 수 있는 불법 주·정차행위는 반드시 근절되어야 할 것이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발언대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