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메르켈 "홍콩 사태, 대화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돼야"

입력 2019.08.15. 04:30 댓글 0개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중국 무장병력이 홍콩 인근 선전시로 집결하는 움직임이 전해지면서 본토의 무력 개입 긴장감이 높아진 가운데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평화적인 해결을 촉구했다.

14일(현지시간) 독일 공영방송 도이체 벨레(DW)에 따르면 이날 메르켈 총리는 홍콩 사태와 연관해 "폭력을 피하고 대화를 통해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메르켈 총리는 또 "홍콩의 법에 기초해 의견의 표현의 자유와 법치를 보장해야 한다"면서 “지난 1997년 영국 식민지이던 홍콩이 중국에 반환될 당시 보장받기로 한 홍콩 시민의 권리는 존중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앞서 이날 중국 인민해방군이 시위대를 향해 개입 가능성을 언급하며 엄포를 놨다.

중국군 동부 전구는 또 홍콩 시위대에 “10분이면 홍콩에 도착할 수 있으며 홍콩 공항에서 56㎞ 밖에 떨어져 있지 않다”고 경고하면서 “홍콩 특구 기본법에 따르면 홍콩에 통제할 수 없는 혼란이 일어날 경우 중국 중앙 정부가 비상을 선포할 수 있다”고 했다. 유사시 홍콩에 인민해방군을 투입해 계엄령 상황까지 갈 수 있음을 직접 경고한 셈이다.

같은 날 미 국무부도 “홍콩과의 접경지역에서 포착된 중국의 '준군사적인(paramilitary)' 움직임에 대해 미국은 깊은 관심을 갖고 있다”면서 우려를 표명했다. 국무부는 또 “중국이 중영 공동선언에 명시된 ‘홍콩에 고도의 자치권을 부여한다’고 한 약속을 지킬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전했다.

sophis73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