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자신의 풋프린팅 동판 만지는 김영관 독립지사

입력 2019.08.14. 17:38 댓글 0개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김영관(95) 독립지사가 1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서대문독립공원에서 열린 '독립과 민주의 길' 제막식에 참석해 자신의 풋프린팅 동판을 만지고 있다.

'독립과 민주의 길'은 독립지사 30명의 풋프린팅 동판과 주요 현대사를 담은 100개 동판으로 조성됐다. 2019.08.14.

dadazon@newsis.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회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