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고려고, 이대론 안된다··· 기숙사 혁신해야"

입력 2019.08.14. 11:12 댓글 1개
【광주=뉴시스】 송창헌 기자 = 광주시 교육청 양정기 교육국장(왼쪽)과 김용철 감사관이 13일 교육청 별관 2층 브리핑룸에서 시험지 사전 유출 의혹 등으로 물의를 빚은 광주 고려고에 대한 특별감사 결과와 향후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2019.08.13 (사진=광주시교육청 제공)goodchang@newsis.com

【광주=뉴시스】송창헌 기자 = 시험지 사전 유출과 최상위권 특별관리, 학사행정 부실 등으로 물의를 빚은 광주의 사립고에 대해 교육 관련 단체들이 책임자 엄정 처벌과 재발 방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광주교사노조는 14일 성명을 통해 "특별반 운영 등 구시대적 학사 행태가 확인됐고 교장·교감을 파면·해임토록 할 정도의 심대한 비위 사실이 있었던 만큼 재발 방지를 위해서라도 관리자들을 엄중 징계하고, 기숙사 운영에 대한 혁신 방안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후속대책이 나오긴 했으나 해당 학교를 중점관리하겠다고 이야기하는데 그쳤다"며 "종합대책의 핵심은 성적순으로 운영되는 기숙사 문제인 만큼 운영방식 혁신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학교를 사랑하는 학부모모임도 이날 성명을 내고 "검찰은 고려고 시험지 유출, 상위권 특별관리, 채점 오류 등을 철저히 수사해 관련자들을 엄정 처벌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학교가 명문대에 학생들을 보내고자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만, 편법으로 똑같은 제자들을 차별하며 최상위권 학생들은 특별관리하고 시험지 유출 등을 저지른 현실에 할 말을 잃었다"며 교육당국의 철저한 관리감독을 주문했다.

goodcha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교육노동환경 주요뉴스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