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남부대서 가장 인기 있는 장소는?

입력 2019.08.14. 10:54 수정 2019.08.14. 10:54 댓글 0개
수영장 로비 사랑방 역할 ‘톡톡’
매점 등 판매점 방문객 눈길 잡아
남부대 경기장 로비에서 달이와 사진찍는 관광객의 모습. 수영대회 조직위 제공

2019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선수권대회가 열리고 있는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 로비가 각국 선수단과 시민들의 사랑방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수영장 입구에서 관중석으로 가는 통로인 로비에 쇼파와 의자 등 쉴 수 있는 휴식처가 마련되고 매점, 기념품 판매점이 들어서면서 선수단과 시민들의 발길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우선 이곳을 찾는 가장 많은 이유는 단연코 매점이다. 간단한 스낵과 음료를 찾는 사람들이 줄을 잇고 있다.

남부대 경기장 로비에서 기념품을 산 방문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수영대회 조직위 제공

휴식을 취하려는 선수들도 이곳을 선호한다. 무더운 바깥 날씨와 달리 시원한 냉방이 이뤄지고 있고, 쇼파와 의자 등도 구비 되어 있어 경기를 마치거나 준비하는 선수들이 편히 쉴 수 있다.

특히 이곳은 관중석과 경기장을 잇는 중간 구간에 있다보니 각국 선수단과 시민들의 사랑방이 됐다. 서로 이곳에서 만나 인사를 하거나 이야기꽃을 피우는 모습을 흔치 않게 찾아볼 수 있다.

로비에는 다양한 볼거리와 이벤트도 즐비하다. 우선 경기장 곳곳에서 셀프카메라와 함께 대회 응원 메시지를 자신에 SNS에 올리는 이벤트는 다양한 상품으로 외국 선수단에게 큰 인기다.

특히 10개를 올리면 자신의 이름을 한글 캘리그라피로 새긴 부채를 선물로 주다보니 외국 선수와 관람객들에게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러시아의 데니스 레주니크 선수는 "부채가 아름다워서 이를 받기 위해 경기장 곳곳을 돌아다니면 셀카를 찍었다"며 "한글로 적힌 이름이 신기하고 '사랑합니다'라는 글자가 'I Love You'라고 해 무척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와 함께 이곳에서 가장 바쁜 이는 수리·달이다.

수리·달이 인형탈이 로비에 방문하면 같이 사진을 찍고 춤을 추려는 사람들로 줄이 이어진다.

춤추는 수리·달이 로봇 또한 아이들의 관심을 독차지하며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호주에서 경기에 출전하는 부모님과 함께 왔다는 호튼 사라(13) 는 "로봇이 사진을 찍어주고 메일로 보내준다고 해 어머니와 즐겁게 사진을 찍었다"며 "광주에 와서 신기한 볼거리도 많고 음식도 맛있어 무척 즐겁다"고 말했다.

한경국기자 hkk4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