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홍콩경찰, 공항시위대에 최루탄···폭력시위로 5명 체포

입력 2019.08.14. 07:01 댓글 0개
일부 시위대 경찰과 '전투'..항공편 취소 잇따라
"14일에도 시위 계속하겠다"
【홍콩=AP/뉴시스】13일 밤 홍콩 국제공항에서 진압경찰이 '범죄인 인도법'에 반대하는 시위자를 연행하고 있다. 홍콩 국제공항은 시위대의 점거가 이어지면서 13일에도 극심한 혼란을 빚었다. 2019.08.14

【서울=뉴시스】차미례 기자 = 홍콩 국제공항으로 출동한 진압 경찰이 13일 밤 '범죄인 인도법(송환법)'에 반대하는 일부 시위대와 공항 청사 일대에서 충돌해 격전을 벌인 뒤 5명을 체포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CNN 등 외신이 보도했다.

홍콩 경찰은 공항 시위 이틀째인 이 날 불법집회, 경찰관에 대한 폭행, 불법 무기소지 등의 혐의로 이들을 체포했다고 발표했다.

경찰은 또 이들 외에도 일부 시위대가 여행객 한 명과 기자 한 명을 공격하고 폭행했으며, 부상당한 2명의 남성을 병원으로 이송하려는 구급차를 막았다는 이유로 이들을 연행했다고 밝혔다. 또 다른 시위대원들도 경찰관의 진압봉을 빼앗아 그를 폭행한 혐의로 조사중이라고 덧붙였다.

홍콩정청은 13일 저녁 이런 폭력사태를 비난하는 성명을 발표, "그들은 문명사회의 최저선을 이미 넘어섰다"고 주장했다. 홍콩에서 몇 달째 계속되어온 송환법 반대시위는 최종적으로 홍콩국제공항이 전쟁터가 되었으며 홍콩 당국은 12일과 13일 수십편의 항공편을 취소했다.

경찰과의 충돌은 시위대가 중국 정부 첩보원으로 의심받은 한 남자를 억류한 상황에서 벌어졌다. 이 남자는 의식을 잃은 이후 응급차량에 실려 병원으로 후송됐다.

앞서 이 남자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선전 출신으로 친구들을 만나기 위해 공항에 왔다고 주장했다.

【홍콩=AP/뉴시스】13일 밤 홍콩 국제공항에서 진압경찰이 시위대를 향해 최루액을 발사하며 해산을 시도하고 있다. 홍콩 국제공항은 시위대의 점거가 이어지면서 13일에도 극심한 혼란을 빚었다. 2019.08.14

CNN은 이날 밤 홍콩 국제 공항에 5대의 경찰 차량이 도착했다고 전했다. 시위대는 경찰의 진입을 막기 위해 바리케이드를 공항 입구와 주변에 배치하며 충돌에 대비했다.

홍콩 국제공항은 시위대의 점거로 13일 국제공항 체크인 카운터가 대부분 문을 닫았다. 공항 측은 이날 오후 4시30분 이전에 체크인을 마친 승객에 한해서만 여객기 탑승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한편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13일 시위대의 폭력사태가 중단돼야 대화가 가능하다고 밝혔지만, 시위대는 14일에도 공항에서 시위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cmr@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