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소재 국산화 위해 모인 대·중소기업들 "분업적 협력 중요"

입력 2019.08.13. 14:30 댓글 0개
중기부, 분업적 협력 생태계 조성 위한 대·중기 간담회
삼성·현대 등 4대기업, 중소기업 10개사 모여
'상생협의회' 플랫폼으로 공동연구개발 등 진행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소재·부품·장비 국산화를 위해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분업적 협력이 필요하다는 움직임이 커지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3일 대기업 및 중소기업과 간담회를 갖고 소재·부품·장비 국산화를 위한 대·중소기업간 분업적 협력 생태계 조성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박영선 중기부 장관을 비롯해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LG디스플레이, SK하이닉스 등 4개 대기업과 소재·부품·장비 분야 중소기업 10개사 관계자가 참석했다.

박 장관은 "일본 수출규제 사례를 통해 글로벌 밸류 체인이 특정 국가의 몽니로 얼마나 쉽게 무너질 수 있는지 목도했다"며 "이번 사태를 우리 경제의 체질을 개선하는 기회로 삼고, 특정 국가에 의존도를 낮추기 위한 전략적 핵심품목의 국산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어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를 위해 대·중소기업간 분업적 협력이 가장 중요하다"며 "대·중소기업 상생협의회를 설치해 공동 R&D, 실증 테스트베드 조성 등 상생과 협력의 플랫폼을 조성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중기부는 상생협의회를 통해 품목·기술별 중소기업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대기업 수요에 맞춰 1:1로 매칭해주는 양방향 판로지원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이날 자리에 함께한 대기업 측에서는 소재 등 국산화에 대한 필요성에 공감했다.

이를 위해 대기업들은 ▲세제·금융지원 확대 ▲국가 주도 핵심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개발 로드맵(Road Map) 수립 ▲중기부 주도의 우수 기술 평가·사업화 지원 ▲국산화 완성 기술에 대한 보호 및 판로개척 지원 ▲기업 간 기술교류 확대 등을 요청했다.

박영선 장관은 "이번 파고를 넘어 강한 대한민국을 위해 정부와 대기업, 중소기업이 마음을 모아 단결하고 협력하자"며 "중기부가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연결자로서 주어진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5일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대책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이달 중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위원회’를 설치하고, 산하에 '대·중소기업 상생협의회'를 둬 소재·부품·장비 국산화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hummingbir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