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클럽 붕괴 사건, 구속 수사로 가나

입력 2019.08.05. 17:58 수정 2019.08.05. 17:58 댓글 0개
경찰, 업주 자택·차량 등 압수수색
'허위 안전진단' 업자 등 추가 입건
서구청 직원 PC도 지난주께 확보

광주 치평동 클럽 붕괴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업주의 집과 차량을 압수수색하는 등 강제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증거 분석을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 신청 등 신병처리 방침을 결정할 예정이어서 그 결과에 관심이 쏠린다.

5일 광주클럽안전사고수사본부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2일 사고가 난 클럽 업주 A(51)씨의 자택과 차량을 압수수색했다.

A씨의 PC와 휴대전화, 장부를 압수한 경찰은 디지털 포렌식 분석을 통해 계좌 거래내역 등을 들여다보고 있다.

이를 통해 클럽 운영진들간의 거래 내역과 시설물 증·개축이 이뤄진 정황을 파악할 방침이다.

앞서 경찰은 지난 1일께 서구청 보건위생과 직원의 PC를 임의제출 방식으로 확보해 분석 작업 중이다.

경찰은 서구가 2016년 특혜 조례 제정 과정에서 누가 먼저 제안했는지를 놓고 진실 공방이 벌어지면서 조례 제정 주체를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클럽 사고와 관련해서도 추가 입건이 이어지고 있다.

경찰은 해당 클럽의 정기 안전점검을 허위로 한 혐의(본보 2019년 7월 30일 6면)로 당시 안전점검을 시행한 진단업체 직원을 비롯해 클럽 전 대표와 전 관계자 등 3명도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로 입건했다.

입건된 진단업체 직원은 지난해 8월 클럽이 입주한 영화관 건물에 대한 안전점검 과정에서 클럽이 문을 열지 않아 점검을 하지 못했음에도 이상이 없다고 기재했다.

경찰은 정기점검 기간인 2017년 8월 5일까지 점검이 이뤄지지 않았는데도 이를 조치하지 않은 것에 대해 서구청 관계자의 책임 여부를 추가로 조사 중이다.

이로 인해 클럽 사고로 인한 입건자는 총 11명으로 늘어났다.

이날 오전 10시부터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사고가 난 클럽 현장에서 2차 감식을 진행했다.

국과수는 무너지지 않고 남아 있는 구조물에 대해 하중 측량 조사를 벌여 불법 증·개축과 붕괴 사고의 연관성을 규명할 예정이다.

경찰은 압수수색 및 확보한 자료를 통해 클럽에서 이뤄진 2차례의 불법 증·개축 및 안전관리 부실이 입증되면 입건자들에 대한 신병처리 방침을 결정할 계획이다.

한편 행정안전부 국립재난안전연구원도 이날 재난안전연구원 연구관을 팀장으로 하는 현장조사팀을 사고대책본부가 있는 서구청에 파견해 조사를 진행했다.

6일까지 진행되는 현장 조사를 통해 조사팀은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근거한 재난원인 조사를 통해 근본적인 붕괴 원인을 살펴볼 예정이다.

이를 토대로 추가 조사와 재난 관련 법령 개정 등 다수 부처 합동 대처가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 국장(2급)을 총괄 단장으로 하는 합동조사가 이뤄진다.서충섭기자 zorba85@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법원/검찰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