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광주시 "클럽 붕괴사고 위법사항 엄정 조치"

입력 2019.07.27. 17:30 댓글 0개
수습대책본부 설치…긴급 대책회의
소방구호인력 293명·장비 38대 투입
【광주=뉴시스】신대희 기자 = 27일 오전 2시39분께 광주 서구 치평동 한 클럽 내부 복층 구조물 59.5㎡가 무너져 1명이 숨지고 외국 수구선수 등 11명이 부상을 입어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사진은 붕괴 사고 클럽 내부. 2019.07.27. sdhdream@newsis.com

【광주=뉴시스】구길용 기자 = 광주시는 27일 치평동 클럽 붕괴사고와 관련해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무단증축 의혹 등 위법사항을 철저히 조사해 관계법령에 따라 엄정한 조치를 취할 것이다고 밝혔다.

광주시는 이날 오후 정종제 행정부시장 주재로 시민안전실장, 소방안전본부장, 도시재생국장 등 관련 부서장과 5개 자치구 부구청장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사고수습과 피해예방 대책을 논의했다.

광주시는 사고가 난 건축물이 지난 2011년 일반음식점으로 용도변경했으며 건물 내부 무단증축한 부분에서 붕괴가 일어난 것으로 파악하고 위법사항을 철저히 조사해 관계법령에 따라 엄정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또 추가 사고 예방을 위해 광주시내 유흥주점과 일반음식점을 대상으로 불법 용도변경이나 무단증축 등에 대한 특별안전점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광주=뉴시스】 구길용 기자= 광주시는 27일 오후 정종제 행정부시장 주재로 시민안전실장, 소방안전본부장, 도시재생국장 등 관련 부서장과 5개 자치구 부구청장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대책회의를 가졌다. 2019.07.27. (사진=광주시 제공) kykoo1@hanmail.net

한편 이날 사고 발생 직후 소방구호 인력 293명(소방 235·경찰 58)과 장비 38대(소방 26·경찰 12)가 현장에 투입돼 인명구조와 응급처치, 환자 병원 이송 등을 벌였다.

광주 서구청은 신속한 사고수습을 위해 서구청장을 본부장으로 한 사고수습대책본부를 설치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이날 사고 발생 직후 붕괴사고 현장을 찾아 수습상황을 보고 받은 뒤 "신속하고 철저한 사고 수습과 함께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kykoo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