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韓·美·日 시총 100대 기업 임원 보수 상위그룹… 韓 ‘오너’ vs 美·日 ‘전문경영인’

입력 2019.07.24. 08:07 댓글 0개
CEO스코어, 한·미·일 시총 100대 기업 임원 보수 총액 조사
보수 ‘톱20’ 임원 중 전문경영인, 일본(20명)>미국(17명)>한국(7명)
평균 보수 미국 277억원으로 격차 커…일본 47억원, 한국 42억원

【서울=뉴시스】 김종민 기자 = 한·미·일 3국의 임원 보수 상위 20인 가운데 일본과 미국은 전문경영인 비중이 높은 반면 한국은 절반 이상이 오너 경영인으로 나타났다.

일본의 경우 상위 20명이 모두 전문경영인이었고 미국은 17명에 달했다. 반면 한국은 13명이 오너일가였다.

24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와 CEO스코어데일리가 한·미·일 3국의 시가총액 100대 기업 임원의 지난해 결산 기준 보수 총액을 조사한 결과(공시 기준 환율 기준), 보수 총액 상위 100명의 평균 수령액은 한국이 41억6700만원, 미국과 일본은 각각 276억7900만원, 46억7900만원으로 집계됐다.

3개국을 통틀어 보수 총액이 가장 많은 경영인은 오라클의 래리 엘리슨 회장으로 1218억 원에 달했다.

한국은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160억 원으로 1위였고, 일본은 소프트뱅크의 로널드 피셔 부회장이 336억 원으로 가장 많았다.

한·미·일 3개국의 보수 상위 임원들의 경우 한국은 오너경영인이 순위권에 이름을 올린 반면 미국과 일본은 전문경영인의 비중이 높았다.

한국은 보수 상위 20명 중 오너일가가 13명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이재현 CJ 회장(160억1100만원)을 비롯해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138억3600만원), 故 조양호 전 한진 회장(107억1800만원),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95억8300만원, 현대차), 손경식 CJ 회장(88억7200만원), 故 구본무 LG 회장(83억7200만원), 신동빈 롯데 회장(78억1800만원), 허창수 GS 회장(77억6500만원), 최태원 SK그룹 회장(60억 원),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52억5000만원), 박정원 두산 회장(49억9600만원),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49억9600만원),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43억8400만원) 등이 '톱20'에 포함됐다.

전문경영인은 권오현 삼성전자 회장(70억3400만원)과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45억3600만원), 우원식 엔씨소프트 부사장(44억6700만원) 등이었다. 이외 스톡옵션을 행사해 거액을 수령한 신라젠 전·현직 임원 4명도 포함됐다.

한국과 달리 미국과 일본은 상위 20명의 대부분이 전문경영인이었다.

미국은 1위인 래리 앨리슨 오라클 회장과 10위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회장, 17위 마크 베니오프 세일즈포스 회장을 제외한 17명이 전문경영인이었다.

세계 최대 데이터베이스 회사인 오라클의 마크 허드 사장(1210억8500만원)과 사트라 캣츠 사장(1210억7000만원), 토마스 쿠리안 사장(825억1600만원) 등 오라클의 사장단이 2~4위에 포진했다. 이어 월트디즈니의 최고경영자인 로버트 아이거 회장(733억9800만원)이 다섯 번째로 많은 금액을 받았다.

애플의 케이트 아담스 수석부사장(298억5400만원), 제프 윌리엄스 최고운영책임자(COO)(296억7900만원), 안젤라 아렌츠 전 수석부사장296억7300만원), 루카 마에스트리 최고재무책임자(CFO)(296억4000만원) 등은 18위부터 21위에 포진했다. 팀 쿡 애플 CEO(175억3400만원)는 85위에 그쳐 최고경영자임에도 애플의 전문경영인 중 보수가 가장 낮았다.

일본은 상위 20명 전원이 전문경영인이었다. 이중 6명이 소프트뱅크 소속으로, 로널드 피셔 부회장이 보수총액 1위를 기록했고 마르셀로 클라우르 최고운영책임자(COO) 185억2900만원(3위), 미야우치 켄 사장 180억3500만원(5위), 사이먼 시거스 이사 112억3900만원(7위), 카츠노리 사고 부사장 100억9700만원(9위), 라지브 미스라 부사장 77억3200만원(13위) 등이었다.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의 보수 총액은 23억5500만원으로 66위였다.

이밖에 일본 제약업계 최초의 외국인 CEO 크리스토프 웨버 대표(180억7600만원), 디디에 르로이 토요타자동차 부사장(107억400만원)도 10위 안에 포함됐다. 오언 마호니 넥슨재팬 대표는 78억5600만원으로 11위에 올랐고, 박지원 넥슨코리아 대표는 60억500만원으로 17위에 해당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각국 보수 공개 기준에 따라 결산보고서에 공시된 임원을 대상으로 했다. 한국은 연 5억 원 이상 임직원에 대해 공시하고 있으며 미국은 상장사의 최고경영자(CEO)와 최고재무책임자(CFO) 외 기업 내 최고 연봉자 3인 등 5인에 한하고 일본은 연 1억 엔(약 11억 원) 이상 수령한 상장사 임원이 대상이다.

jmki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