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내륙 중심 낮 무더위 기승…전국 불쾌지수 '매우 높음'

입력 2019.07.24. 04:00 댓글 0개
오후에 중부·경상 등 일부 내륙에 소나기
일부 지역은 낮 기온 35도 넘을 가능성도

【서울=뉴시스】심동준 기자 = 24일 내륙을 중심으로 낮에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불쾌지수가 치솟는 곳이 많겠다. 오후에는 중부와 경상 등 일부 내륙 지방에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전국에 구름이 많겠으나 충남을 제외한 중부 내륙과 경상 내륙은 오후에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며 "강원 영동을 제외한 중부지방과 전라도에는 오전 사이 산발적으로 이슬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이날 오후 9시까지 소나기에 의한 예상 강수량은 경기 동부, 강원 영서, 충북 북부, 경상 내륙에서 5~40㎜이다.

폭염특보가 발효된 내륙에는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는 곳이 많겠다. 동해안과 일부 경북 내륙에는 기온이 35도 넘게 올라 보건, 농·축산업 등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도 존재한다.

주요 지역 낮 최고기온은 서울 32도, 인천 29도, 수원 32도, 춘천 31도, 강릉 34도, 청주 32도, 대전 30도, 전주 32도, 광주 33도, 대구 35도, 부산 30도, 제주 31도로 전망된다.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도 있을 전망이다. 열대야는 오후 6시1분부터 다음날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현상을 말한다.

24일 오후 3시 기준 불쾌지수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매우 높음' 수준을 보이겠다. 경기북부와 강원 일부 등지에서는 '높음' 수준을 보이는 곳도 있겠다.

같은 시각 일반인 기준 더위체감 지수는 광주, 전남 순천·나주 등에서 '매우 위험' 수준을 보이겠다. 경상도 대부분 지역과 일부 내륙은 '위험' 수준을, 이외 지역은 '경고' 수준으로 전망된다.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돌풍을 동반한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대부분 해상에는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와 먼 바다에서 0.5~1m, 0.5~.1.5m로 예상된다. 남해 앞바다와 먼 바다는 0.5~1m, 0.5~2m로 관측된다. 동해 앞바다는 0.5~1.5m, 먼 바다는 0.5~2m 높이로 물결이 일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오존 농도는 전 권역이 '보통'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전망된다.

s.w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