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문제의 마라탕 전문점 광주에도 2곳이나

입력 2019.07.23. 09:22 댓글 0개
식약처, 음식점·원료업체 63곳 점검
북구 2곳 무표시제품 사용·보관 적발

제조 연월일 등이 표시되어 있지 않은 제품 조리에 사용. 사진=식약처 제공

매운맛을 앞세운 중국 사천지역의 마라 요리가 인기를 끌면서 관련 음식점이 늘고 있는 가운데 일부 위생관리를 허술하게 한 업체들이 대거 적발됐다. 광주에서도 2개 식당이 이름을 올렸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전국 마라탕 전문 관련 업체 등을 점검한 결과 절반 이상이 불법 행위를 해 온 것으로 확인됐다.

음식점은 49개 업소 중 23곳, 원료 공급업체는 점검에 나선 14곳 모두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적발됐다.

'손오공마라탕', '마라토끼' 등 유명 음식점들도 포함된 가운데 광주에서도 식당 2곳이 포함됐다.

북구 용봉동 '마라내음 광주점'은 무표시제품을 사용·보관했고, 신용동 '쏘핫 마라탕&마라샹궈'는 제조년월일이 표시되지 않은 제품을 사용·보관하다 이번 단속에 적발됐다.

제조 연월일 등이 표시되어 있지 않은 제품 조리에 사용. 사진=식약처 제공

이 밖에도 영업 등록, 신고를 하지 않고 영업을 하거나 수입 신고를 하지 않은 식재료를 사용한 업체 등도 적발됐다.

식약처는 광주 북구 등 관할 지자체를 통해 행정처분을 내리고 3개월 내에 개선여부를 재점검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단속에서 적발된 업체 등 명단은 식약처 홈페이지서 찾아 볼 수 있다.

뉴스룸=주현정기자 doit85@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