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만취' 미군, 이태원서 택시기사 폭행…테이저건 체포

입력 2019.07.22. 22:28 댓글 0개
주한미군 2사단 소속 이병, 폭행·재물손괴 혐의
출동 경찰 보고 도망 시도…테이저건 사용 검거

【서울=뉴시스】이창환 기자 = 새벽시간대 술에 취해 택시기사를 폭행하고 차량을 몰고가려던 주한미군 병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주한미군 2사단 소속 A(21)이병을 폭행·재물손괴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이병은 지난 20일 오전 5시30분께 이태원역 앞에서 택시기사가 문을 열지 않자 수차례 두드린 후 승차해 기사의 얼굴 부위 등을 때린 혐의를 받는다.

또 A이병은 택시기사가 신고를 하기 위해 차량에서 내리자 운전석으로 옮겨 앉아 운전을 해 인근 소화전을 들이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

A이병은 출동한 경찰을 보고 도망치려 했으나 경찰은 테이저건을 쏴 검거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A이병에 대한 신병을 미군에 인계, 추후 A이병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leec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