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공익 제보 교직원 죽음 원인은 직장내 괴롭힘”

입력 2019.07.22. 17:28 수정 2019.07.22. 17:28 댓글 0개
시민단체, 근로복지공단에 산재 승인 촉구

학교 문제를 공익 제보했다 개인정보가 유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장성 한 고등학교 교직원에 대해 시민단체가 직장내 괴롭힘을 원인으로 꼽으며 산업재해로 인정할 것을 촉구했다.

전국여성노동조합은 22일 근로복지공단 광주 광산지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근로복지공단이 사망한 교직원의 산재를 승인하라고 주장했다.

단체는 “지난해 12월 장성 한 고등학교 교무행정사가 교무행정 업무 수행 과정에서 성비위 전력이 있는 인사의 부조리한 인사 추천을 막으려 했으나 도교육청의 개인정보 유출과 학교의 지속적인 협박, 괴롭힘으로 억울하게 목숨을 끊었다”며 “이는 도교육청과 교육부의 내부고발자 보호시스템 부재로 신원이 노출돼 발생한 일이다”고 밝혔다.

이어 “이로 인해 동료직원과의 갈등이 야기돼 우울장애 및 경도우울을 겪게 됐고 이후 가중된 정신적 부담은 심한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와 죽음이라는 극단적 상황으로까지 이어졌다”면서 “법률에도 공직자는 부패행위에 대한 사실을 지체없이 신고해야 한다고 명시했고 공익신고자보호법은 신고자의 비밀을 보장하도록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단체는 또 “내부 고발했다는 것과 함께 고인의 신상 정보가 불법적으로 공개됐고 이로 인한 직장 내 괴롭힘이 죽음의 원인이었다”며 “근로복지공단은 공직자 부패행위를 방지하고자 한 고인에 대한 불법적인 신상정보 공개 및 직장내 괴롭힘을 고려해 산업재해를 즉각 승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단체는 앞서 2차례의 기자회견을 통해 해당 고등학교와 도교육청의 책임자 처벌 및 문제 해결 촉구를 주장해 왔다. 서충섭기자 zorba85@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교육노동환경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