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태풍 지난 자리에 불청객···모레까지 폭염·열대야

입력 2019.07.22. 17:26 댓글 0개
모레까지 무더위 이어질듯…25일 비 예보

【광주=뉴시스】신대희 기자 =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12일째인 광주와 전남 7개 시·군에 폭염주의보가 발효된다.

광주기상청은 세계수영대회 12일째인 오는 23일 오전 10시를 기해 광주와 전남 나주·담양·곡성·구례·화순·광양·순천에 폭염주의보를 발효한다고 22일 밝혔다.

기상청은 연중 이틀 이상 최고 기온이 33도를 넘을 것으로 예상될 때 폭염주의보를 발효하고 있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광주 풍암 33.8도, 곡성 옥과 33.6도, 순천 황전 33.3도, 나주 다도 32.9도 등을 기록했다.

23일 폭염 특보가 내려진 지역의 경우 낮 최고 기온이 33도를 넘을 것으로 관측된다.

기상청은 오는 24일까지 무더운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밤 사이 25도 이상을 유지하는 열대야가 나타나는 지역도 있겠다"며 "건강 관리에 유의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광주·전남은 오는 25일 장마 전선의 영향으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23일 오후시간대엔 전남 동부권 지역에 소나기가 내리겠다.

sdhdrea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