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바람 따라, 물길 따라 전통 돛단배 항해 체험

입력 2019.07.22. 14:31 댓글 0개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가 복원한 옹기배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바람 따라, 물길 따라! 전통 돛단배 항해 체험'이 24일부터 10월까지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에 열린다.

과거 옹기를 싣고 다니던 배를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가 2010년 복원한 '봉황호'를 타고 항해하는 프로그램이다. 봉황호는 길이 17.9m, 폭 5.4m, 깊이 1.9m로 1980년대까지 전남 강진에서옹기를 싣고 가던 전통 돛단배를 재현했다.

봉황호 선내관람, 황포 돛 올리기, 노 젓기, 치(키의 옛말) 잡기 등 옛 선원들의 생활상을 체험할 수 있다.

전통 돛단배 항해체험에서는 1970~80년대 강진 옹기를 싣고 서남해안을 누빈 정금석(68), 권석주(71) 사공이 돛과 키를 잡고 전통 항해술을 선보인다. 항해 중 겪은 이야기도 들려준다.

체험 후 모형 배 만들기, 배 모양 토기 만들기, 매듭법 배우기 등도 즐길 수 있다.

전통 돛단배 항해체험에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7월 신청은 마감했고 8월28일, 9월25일, 10월30일 행사 참가 희망자는 매월 1일부터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웹사이트(www.seamuse.go.kr)에서 신청할 수 있다. 회당 12명 선착순.

suejeeq@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