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2800가구 1년간 써도 넉넉한 전기 'made in 광주'

입력 2019.07.22. 11:37 수정 2019.07.22. 11:37 댓글 0개
대유, 광주에 태양광 발전소 6·7호기 준공
월간 2천800가구 사용량 생산
신재생에너지 사업 점진적 확대
대유플러스는 지난 17일 광주시 장덕동에 위치한 위니아대우 본사에서 ‘대유태양광 발전소’ 6·7호기의 준공식을 개최했다.

대유플러스(대표 조상호)는 지난 17일 광산구 장덕동에 위치한 위니아대우 본사에서 ‘대유태양광 발전소’ 6·7호기의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대유플러스에 따르면 이번 준공식은 대유플러스 신재생에너지 사업의 본격적인 확대를 알리는 신호탄으로 대유플러스를 비롯해 대유위니아그룹계열사 임원단과 KT 등 관계사, 지역 태양광발전 사업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대유태양광 발전소 6·7호기는 위니아대우 물류창고 건물 지붕에 총 2.4MW 규모로 지난 3월 착공했다.

이곳에서는 월간 약 280MWh 이상의 전기를 생산한다. 이는 광주시 내 약 2천800가구 이상이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회사측은 연간 1천300여 톤의 이산화탄소를 감축하는 것과 같은 환경적 효과를 거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사업에는 대유위니아그룹 계열사인 위니아대우, 대유플러스, 대유금형이 참여해 주요 원자재 공급 등 다양한 업무 협업을 진행했다. 또한 설계와 구매 및 시공을 담당하는 EPC 사업자는 KT가 참여했다.

KT는 ICT, IoT 기반기술을 활용한 KT-MEG 관제센터의 발전소 정보모니터링을 통해 태양광발전소 운영현황을 원격 관제하고 발전 효율 저해 요소를 사전 검출해 신속 대응함으로써 발전소의 안정적인 운영을 지원할 예정이다. 앞서 KT는 대유태양광 발전소 1·2호기의 EPC 사업자로 참여한 바 있다.

조상호 대표는 “이번에 새롭게 준공한 대유태양광 발전소 6·7호기는 자연 훼손 없이 기존 건축물의 유휴 공간을 활용해 건설함으로써 친환경 에너지를 기반으로 하는 도시형 태양광발전소로서 제 역할을 할 것이다”며 “더불어 에너지저장장치(ESS), 수소자동차, 전기차 충전소사업과 같은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대유플러스는 지난 2017년 광주 소촌동에 대유태양광 발전소 1·2호기의 첫 준공 이후 자체적으로 총 3.8MW 태양광발전시설을 설치해 운영하고 있으며, 관련 사업 역량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이삼섭기자 seobi@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