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쌍용차 티볼리, 4년 연속 가솔린 SUV 판매 1위 달성

입력 2019.07.22. 09:59 댓글 0개
2015년 출시 후 지난 5월까지 14만5100대 팔려
SUV시장 내 비중 8.4%→25.9% 트렌드변화 주도

【서울=뉴시스】박주연 기자 = 쌍용자동차는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티볼리(TIVOLI) 가솔린 모델이 출시 이후 14만5100대가 판매되며 4년 연속 국내 가솔린 SUV 전체 판매 1위를 달성했다고 22일 밝혔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2015년 출시된 티볼리는 출시 첫 해 3만 919대의 판매고(가솔린 모델 기준)를 올리며 국내 SUV 시장에 변화를 예고했다. 이후 지속적으로 3만대 내외를 판매하며 국내 가솔린 SUV 시장이 2015년 4만2646대에서 2018년 13만4652대로 3배 이상 성장하는 데 결정적인 기여를 했다.

전체 SUV 시장에서 가솔린 모델이 차지하는 비중 역시 8.4%에서 25.9%로 상승하며 전통적으로 디젤 중심이었던 SUV 파워트레인의 트렌드가 변화하기도 했다.

티볼리는 2015년 6만3693대, 2016년 8만5821대 글로벌 판매를 기록하며 전체 SUV 시장에서 리딩 브랜드로 확고히 자리매김했다. 2017년 10월에는 글로벌 판매 20만 대를 돌파했고, 1년 7개월 만에 다시 30만대를 돌파하며 쌍용차 단일 차종으로 최단기간 판매기록을 경신했다.

시장의 변화에 맞춘 끊임없는 변화가 티볼리의 인기 이유였다. 쌍용차는 2016년 패밀리카로서의 활용성을 높인 티볼리 에어(Air)를 출시한 이후 같은 해 동급 최초로 첨단운전자보조기술(ADAS)을 적용했으며, 2017년에는 소비자의 다양한 욕구와 개성을 충족시키기 위해 최초의 주문 제작형 SUV 기어 에디션을 선보였다.

지난달 출시한 베리 뉴 티볼리(Very New TIVOLI)에는 새로 개발한 1.5ℓ 가솔린 터보 엔진이 최초로 적용되어 고성능을 원해 왔던 소비자들의 요구까지 만족시켰다고 쌍용차 관계자는 설명했다.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 및 고객 관계를 유지, 향상시키려는 노력도 진행 중이다. 베리 뉴 티볼리 출시 기념으로 2030 No1. 스트리트 패션 커버낫과 콜라보 이벤트를, 티볼리 고객을 대상으로 한 '롱보드 인 더 시티', 여성 고객들을 위한 '뷰티 스타일 클래스' 등 밀레니얼 세대와 1인가구를 위한 다양한 마케팅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쌍용차 예병태 대표이사는 "티볼리는 시장의 변화에 발맞춰 지속적인 변화를 통해 출시 후 경쟁시장 1위 브랜드이자 소형 SUV를 대표하는 모델로 성장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제품혁신과 차별화된 마케팅 활동으로 티볼리 브랜드의 가치를 더욱 키워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pj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