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광주세계수영]오늘의 주요경기·7월22일 월요일

입력 2019.07.22. 06:00 댓글 0개
【광주=뉴시스】 고범준 기자 = 21일 오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여자 개인혼영 200m 준결승 경기, 한국 김서영이 역영하고 있다. 2019.07.21. bjko@newsis.com

【광주=뉴시스】김희준 기자 = 한국 수영의 간판으로 올라선 김서영(25·경북도청)이 주종목인 개인혼영 200m 결승에 나서 메달에 도전한다.

김서영은 22일 오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시립국제수영장에서 펼쳐지는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여자 개인혼영 200m 결승에서 역영을 펼친다.

21일 오전 벌어진 개인혼영 200m 예선에서 2분11초45를 기록하고 전체 10위로 준결승에 진출한 김서영은 오후 벌어진 준결승에서 2분10초21을 기록, 전체 7위로 결승 무대를 밟았다.

생애 첫 세계선수권대회였던 2017년 부다페스트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이 종목 결승에 오른 김서영은 이번에는 메달을 넘본다.

김서영은 2년 전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한국 개인혼영 선수로는 최초로 세계선수권대회 결승에 진출해 6위를 차지했다. 준결승에서 2분09초86의 당시 한국신기록으로 기대감을 부풀렸지만 오히려 하루 뒤 치러진 결승에서는 2분10초40에 그쳤다.

당시 예선과 준결승에서 너무 힘을 빼는 바람에 결승에서 아쉬움을 남겼던 김서영은 이번에는 결승에서 온 힘을 쏟기 위해 예선, 준결승에서 페이스를 조절했다. 김서영은 2분7초대에 진입해 메달을 따겠다는 각오다.

한국 여자 선수가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메달은 딴 적은 없다.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메달을 딴 것은 박태환(30·인천시청)이 유일하다. 박태환은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 2개와 동메달 1개를 땄다.

한국 여자 선수의 세계선수권대회 최고 성적은 2017년 부다페스트 대회에서 안세현(24·SK텔레콤)이 접영 200m에서 기록한 4위다.

김서영은 21일 준결승을 마친 뒤 "내일 기회가 한 번 더 있다. 마지막까지 컨디션 관리를 잘해서 좋은 경기를 하도록 하겠다"며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 끝나고 이번 대회까지 쉴 틈없이 달려왔다. 과정도 중요하지만, 결과도 중요하기 때문에 마지막까지 후회없는 경기를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 종목에서는 '철녀' 카틴카 호스주(30)가 4연패를 노린다. 호스주는 이 종목 세계기록(2분06초12) 보유자다.

호스주는 21일 벌어진 예선에서 2분07초02를 기록해 전체 1위에 올랐고, 준결승에서는 2분07초17을 기록해 역시 전체 1위로 결승 무대를 밟았다.

【광주=뉴시스】최진석 기자 = 21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남부대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여자 개인혼영 200m 준결승에 출전한 헝가리 카틴카 호스주가 역영하고 있다. 2019.07.21.myjs@newsis.com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개인 통산 금메달 7개, 은메달 1개, 동메달 5개를 딴 호스주는 28일 치러지는 개인혼영 400m에서는 이 종목 개인 통산 5번째 금메달에 도전한다.

이날 오후에는 또 다른 '여제' 사라 셰스트룀(26)도 여자 접영 100m에서 4연패에 도전장을 던진다.

셰스트룀은 여자 접영 100m(55초48) 뿐 아니라 접영 50m(24초43), 자유형 50m(23초67)와 100m(51초71) 세계기록을 모두 가지고 있다.

2년 전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셰스트룀은 자유형 50m와 접영 50m, 접영 100m에서 금메달을 따 3관왕에 올랐다. 세계선수권대회에서만 금메달 7개, 은메달 4개, 동메달 1개를 수확했다.

접영 100m에서는 2013년 스페인 바르셀로나 대회부터 3회 연속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광주에서도 '금빛 역영'을 선보인다면 4연패의 위업을 달성한다. 이 종목에서 그를 제외하면 2연패를 달성한 선수도 아직 없다.

2009년 로마 대회에서도 접영 100m 금메달을 딴 셰스트룀은 이 종목 5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면 여자 선수로는 세계선수권대회 한 종목 최다 우승자로 이름을 올리게 된다.

같은 종목에서 4차례 우승한 여자 선수는 셰스트룀과 개인혼영 400m의 호스주(2009·2013·2015·2017년) 뿐이다.

남자 선수 중에서는 은퇴한 '수영 황제' 마이클 펠프스(미국)가 개인 종목에서는 유일하게 접영 200m에서 5번 우승을 차지했다. 라이언 록티(미국)는 계영 800m에서 금메달 5개를 따낸 바 있다.

사상 최초로 꾸려진 한국 여자 수구 대표팀은 이날 이번 대회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오전 8시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쿠바와 15·16위 결정전을 치른다.

조별예선 3경기에서 모두 패배해 B조 최하위에 머문 한국은 지난 20일 남아프리카공화국과의 13~16위 결정전에서 3-26으로 져 15·16위 결정전으로 밀렸다.

이번 대회 목표로 잡은 '한 골'을 이미 달성한 대표팀은 마지막 경기에서 4골을 넣겠다는 각오다. 세계선수권대회 한국 여자 수구 사상 첫 골의 주인공이자 3경기 연속 골을 넣은 경다슬(18·강원체고)은 "첫 골을 넣었을 때 두 골을 넣는다고 했고, 그 다음에 세 골을 넣겠다고 했다. 이제 세 골을 넣었으니 네 골을 넣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jinxij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