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광주세계수영]'4연패'와 '약물', 앞으로도 계속될 쑨양 논란

입력 2019.07.21. 22:05 댓글 0개
【광주=뉴시스】이영환 기자 = 21일 오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400m 자유형 결승, 금메달을 획득한 중국 쑨양이 동메달을 획득한 이탈리아의 가브리엘레 데티와 포즈를 취하는 가운데 은메달을 획득한 호주의 맥 호턴이 멀리 서 있다. 2019.07.21. 20hwan@newsis.com

【광주=뉴시스】권혁진 기자 = 이번에도 최강자는 쑨양(중국)이었다. 아무도 이루지 못한 세계선수권 자유형 400m 4연패다. 아이러니하게도 사상 초유의 업적은 그가 감추고 싶어하는 약물 논란을 더욱 부추길 것으로 보인다.

쑨양은 21일 오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자유형 남자 400m 결승에서 3분42초44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맥 호튼(호주)의 추격을 0.73초차로 따돌리고 이번 대회 경영 첫 금메달리스트가 됐다.

2013년 바르셀로나 대회 때 처음 자유형 400m 시상대를 정복한 쑨양은 2015년 카잔 대회, 2017년 부다페스트 대회에 이어 광주 대회까지 제패하며 4연패의 금자탑을 쌓았다. 1998년과 2001년, 2003년 3연패를 차지했던 호주 수영의 전설 이안 소프를 제치고 최다 연속 우승자로 이름을 남겼다.

내년이면 한국 나이로 서른이 되는 쑨양은 데니스 코터럴 코치의 지도 아래 여전히 최정상급 기량을 유지하고 있다. 198㎝라는 탁월한 신체 조건과 본인 스스로 "매일 엄청나게 운동을 한다"고 표현할 정도의 강도 높은 훈련이 빚어낸 결과다.

지난 8년 간 쑨양이 메이저대회 자유형 400m를 놓친 것은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이 유일하다. 호튼에게 진 3년 전 올림픽을 제외하면 쑨양의 패배로 기억되는 레이스는 한 차례도 없다. 2위의 면면이 계속 바뀌었지만 쑨양만큼은 굳건히 자리를 지켰다.

【광주=뉴시스】 고범준 기자 = 21일 오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자유형 400m 결승경기, 금메달을 차지한 중국의 쑨양이 시상대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은 호주의 맥 호튼. 2019.07.21. bjko@newsis.com

역대 최고 선수 반열에 오르기에 손색이 없어 보이는 쑨양에게도 약점은 있다. 두 차례나 불거졌던 약물 논란은 그의 평가가 극명하게 나뉘는 결정적인 이유다.

쑨양은 2014년 5월 중국반도핑기구(CHINADA)가 실시한 도핑 테스트에서 트리메타지딘(Trimetazidine) 양성 반응을 보여 3개월 자격 정지 처분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혈관확장제 중 한 가지인 트리메타지딘은 심장 기능 향상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치는 약물로 그해 1월 세계반도핑기구(WADA) 금지약물 리스트에 등재됐다.

쑨양은 3개월이라는 짧은 징계 기간 이후 곧장 복귀해 인천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3개, 은메달 1개를 목에 걸었다.

잠잠하던 쑨양은 지난해 다시 한 번 사고를 쳤다. 지난해 9월 도핑 검사관이 집을 방문했을 때 혈액이 담겨있던 샘플을 망치로 훼손해 테스트를 회피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광주=뉴시스】맹대환 기자 = 21일 오후 광주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자유형 400m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중국의 쑨양이 메인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기 전 물을 마시고 있다. 2019.07.21. mdhnews@newsis.com

국제수영연맹(FINA)은 이와 관련한 징계를 내리지 않은 채 경고 조치만 했다. 이를 이해하지 못한 WADA는 FINA를 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제소했다. CAS의 결정이 늦어지면서 이번 대회에 정상적으로 출전했지만 다른 국가 선수들의 따가운 눈초리까진 피하지 못하고 있다.

이날 시상식에서도 2위 호튼은 쑨양에게 한 번도 시선을 두지 않았다. 메달리스트들이 모여 사진을 찍을 때도 뒷짐을 진 채 한 발짝 물러섰다. 쑨양과의 모든 것을 부정한 호튼은 3위 가브리엘 데티(이탈리아)와는 사이좋게 어깨동무를 하고 기념 촬영을 한 뒤 쿨하게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쑨양은 자유형 400m 예선을 마친 뒤 "이번 대회는 내년 올림픽을 앞두고 좋은 리허설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9월로 예정된 CAS의 판단에 따라 올림픽 출전 자체가 불가능할 지도 모른다. 올림픽에 나서더라도 도핑 기피 사건은 그의 이력에 꼬리표처럼 따라 다닐 것이다.

4연패를 달성하고도 호튼과 볼썽사나운 장면을 연출했던 광주에서의 씁쓸한 일이 재연되지 말란 법은 없다. 자유형 400m 역대 최고의 선수 앞에 놓인 길이 그리 순탄해 보이진 않는 이유다.

hjkw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