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박지현, 세계 1위 미국 상대로 26점…팀은 2연패

입력 2019.07.21. 21:20 댓글 0개
박지수 (사진 = 국제농구연맹 캡처)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한국 여자농구의 기대주 박지현(19·우리은행)이 19세 이하(U-19) 월드컵에서 세계 최강 미국을 상대로 26점을 몰아쳤다. 아쉽게 패했지만 박지현의 기량과 잠재력을 확인할 수 있는 경기였다.

한국은 21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제13회 국제농구연맹(FIBA) U-19 여자 월드컵 미국과의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67-89, 22점차로 패했다.

큰 점수 차이지만 상대가 강력한 우승후보 미국임을 감안하면 선전한 모습이다. 미국은 남녀 성인과 청소년에서 모두 FIBA 랭킹 1위를 자랑하는 세계 최강이다.

특히 지난 시즌 여자프로농구 신인왕 박지현은 26점 7리바운드 4스틸로 공수에서 펄펄 날았다. 이번 대회 조별리그에서 나온 최다 득점이다. 20점 이상도 박지현이 처음이다.

이소희(BNK)는 15점을 지원했다.

한국은 제공권 싸움에서 완패했다. 리바운드 개수에서 23개-55개로 크게 뒤졌다.

1차전에서 헝가리에 패한 한국은 2연패를 당했다. 23일 호주를 상대로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fgl7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