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마린보이 박태환 "마지막까지 응원해주세요"

입력 2019.07.21. 18:06 수정 2019.07.21. 18:06 댓글 0개
팬 사인회에 구름 관중 몰려
박태환(왼쪽)이 사인회 1호 팬 차강민군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한경국기자

‘마린보이’ 박태환이 광주에 찾아왔다.

박태환은 21일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주경기장이 있는 남부대에서 팬들과 1시간 사인회를 가졌다.

박태환은 사인회를 앞두고 “이렇게 선수로 출전하지는 못하는데 사인회에 참여해 줘서 감사하다”면서 “오늘뿐만 아니라 경기가 끝나는 날까지 많이 찾아와 달라. 한국 선수들이 좋은 성적을 내도록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박태환이 온다는 소문에 사인회 장소는 일찌감치 구름관중을 이뤘다. 사인회가 열리기 4시간 전인 오후 1시부터 줄을 선 팬도 있었다.

사인회 1호 팬 차강민(오른쪽)군이 박태환을 배경으로 하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한경국기자

가장 먼저 사인을 받게 된 차강민(진흥중 1년)군은 “사인 받을 수 있어서 너무 기쁘다. 평소 박태환 선수를 엄청나고 멋진 수영선수라고 생각했다”며 “앞으로도 박태환 선수를 비롯해 한국선수들 모두 열심히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태환은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홍보대사로 위촉된 이후 다양한 활동으로 대회 홍보에 많은 기여를 하고 있다. 박 선수는 지난 2017년 9월 홍보대사로 위촉된 이후 팬 사인회, 수영 유망주 대상 멘토링 프로그램 일일교사, 대회 마스코트 조형물 제막식 참석 및 사인회, 공식유니폼 패션쇼 참석 등 다양한 활동에 참여했다.

또한 박 선수가 역영을 펼치고 있는 사진을 현수막, 시내·시외버스 랩핑, 광주 및 서울지하철역 광고, 광주송정역 광고, 기념품 제작, 공식 포스터 및 홍보 리플렛, 공식 프로그램북 제작, 홍보영상 및 기념우표첩 제작 등에 활용하기도 했다. 특별취재팀=한경국기자 hkk4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